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왜 실패하는가?' 시리즈04 [방크기를 요구하지 않아도 좋다]
작성일 : 2017.12.26 13:24

 

" 왜 실패하는가? "

 

 

시리즈_04_『방크기를 요구하지 않아도 좋다

 

 

 

 

부동산(不動産)의 가치는 그 크기나 높이, 규모에 의해서 결정된다. 우리 살림집도 부동산이고 여태껏 이 부동산의 그림자 끝자락에서 벗어나지 못해 몇 평형, 몇 제곱미터에서 멈춰 섰다. 부동산 중 살림집은 이제 그 가치에서 내려놓자. 면적보다, 평당 금액보다, 그 집이 놓여있는 지리적 이점보다 누가, , 어떤 삶이 이곳에 머물러 있는지에 집중하자.

    

 

[ 살림집의 가치는 부동산으로서의 가치가 아니다 ]

 

 

10자 방, 12자 방. 어릴 적 우리 아버지, 어머니는 이사 갈 집의 방이 몇 자인지 복덕방 할아범에게 물어봤다. 이번에 큰돈 들여 새로 장만한 자개장을 놓을 예정이었다. 그리고 대나무 자 한 자루 들고는 직접 재어 보기도 했다. 새로 지을 집도 마찬가지였다. 어머니는 건축가 역할이었고 아버지는 시공자 역할이었다. 새 집의 가치 척도는 몇 자 농이 들어앉을 수 있느냐로 결정지어졌다.

 

이제는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화려한 자개장은 사라졌고, 방이 가구를 모셔놓는 장소라는 개념도 사라졌다. 세대가 한번 거쳐 가면서 환경의 변화가 일어났다.


 건축가에게 방 크기를 요구하지 않아도 좋다. 방 크기를 요구하기 보다는 그 방을 어떤 용도로 어떻게 사용하고 싶은지 그 욕구의 척도를 일러주어야 한다. 비교적 추상적인 단어의 나열이면 더 좋다. 약간은 불확실한 요구일지언정 건축가는 그 확정짓지 못한 가능성을 공감하고 필요 적절한 공간을 제시할 것이다.

 

 

[ 대나무자 - 3cm 단위로 눈금표시 한 후 10분하여 0.3cm 단위마다 동심원문으로 눈금을 표시-석주선기념박물관 ]

 

 

가령 예를 들어 내가 원하는 안방은 언제나 따뜻하고 숙면을 할 수 있는 공간이었으면 좋겠고, 공허한 감은 줄이고 거추장스러운 물건들은 배제하고 잠들기 전 책 한권 옆에 둘 수 있으면 좋겠다.’라는 표현이면 충분하다.


 따뜻한은 색감일 수도 있고 성능 좋은 보일러 온수일수도 있고, 일조량일수도 있다. ‘숙면을 위해서는 방의 높이, 용적일수도 있고, 벽지의 색상이나 조명의 조도 일수도 있다. 이렇게 많은 경우의 수가 저 문장에는 숨어 있다.


 따뜻한, 숙면, 공허한, 거추장스런, 한권의 책을 위한 치수와 공간을 조직하고 난 결과가 10자 일수도 있고, 12자 일수도 있다. 하지만 10, 12자의 공간이 가진 성격은 아니다. 예상되듯이 모든 조건의 종합을 단지 10자방, 12자방으로 설명할 수는 없다.

 


 

[ 그림 : 정연석 | 르꼬르뷔제의 카바농(Cabanon)-건축문화9월호 ]

 

 

어떻게 보면 얼마나 큰방이 필요한지의 질문은 어리석다. 하지만 많은 건축가들이 크기를 여쭤보는 것은 아직 내가 갖고 싶은 집, 그리고 그 방이 어떠해야 할지 대한 준비가 덜 된 경우가 많아서다. 심사숙고가 되었다면 그리고 이제 건축가가 몇 자방을 원하는지 묻는다면, 장황하게 미사어구를 곁들여 말해주면 된다.


 건축가는 당신에게 cm가 아닌 mm로 대답할 것이다.

이제 구체적인 대화를 나눠봐야 하지 않을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yte / 800byte

등록
하기


다음글 건축가의 책상
이전글 '왜 실패하는가?' 시리즈03 [건축가에게 무엇을 요구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