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두 가족이 그린 마당 품은 집

─────── 대전 두가구 주택 ────────

#서가건축사사무소 #오승현 #박혜선 (사진 : 신경섭)

 

 

 

어린 시절 할아버지, 할머니와 'ㄷ'자 구조의 한옥에 살았던 건축주는 너른 마당에서 자연을 벗 삼아 뛰놀던 따뜻한 추억을 갖고 있던 터라 한창 자라는 아이들에게도 마당을 선물해 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리고 건축주의 직업은 유치원 선생님으로 그녀의 첫 프로젝트인 작은 홈스쿨을 운영하기 위한 공간이기도 했다.

 

 

아이들을 모아 요리 수업과 공부를 겸하는 널찍한 공간이 필요했기에 거실과 주방은 집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 되었다. 2층에는 건축주의 10년 지기 친구이자 직장 동료의 가족이 산다. 1층의 'ㄱ'자 모양 덩어리 위에 'ㄴ'자 공간을 얹어 자연스레 두 집이 공유하는 중정은 두 가족의 만남의 장소이기도 하다.

 

 

 

 

 

 

 

 

 

같은 마음으로 사는 집

─────── 동심원 [同心院] ────────

#소수건축사사무소 #김미희

 

 

동심원은 골목길의 시작부터 좋은 인상을 주는 집을 만들고 싶다는 바램으로 3대가 모여 살기 위해 만든 다세대주택이다. 그리고 1층의 카페인 홈(HOM)은 엄마의 집 (House Of Mother)라는 의미로 세 모녀가 운영하는 카페로 디자인됐다.

 

 

2층은 보무님 세대로 긴 복도를 중심으로 거실엔 문이 있어 게스트룸으로도 쓰일 수 있다. 상층부는 큰딸과 작은딸 세대로 단독주택 3채를 지은 것 같다는 건축가의 말이 이해가 된다. 이렇듯 3대가 공존하며 만들어낸 이야기는 건강한 건축을 회복하기에 이른다.


 

 

 

 

 

 

 

 

3대 가족의 따스한 정이 담긴 집
─────── 노은동 온정당───────

#소하건축사사무소 #최성호

 

 

"책을 좋아하는 가족들을 위해 독서 공간과 사색의 공간을 마련한 편안한 집입니다. 입구부터 들어오는 가족을 맞이하고, 포근하게 감싸주는 집을 짓고 싶습니다." 마당의 툇마루는 마당에서 뛰노는 아이들을 지켜보며 독서를 즐기는 건축주의 삶을 상상하며 계획하였다.

 

 

집을 들어오며 만나는 노부모님의 방과 주방은 가족의 소통을 만들어내고 깊숙이 배치된 계단을 통해 만나는 각자의 공간은 다양한 시퀀스를 만들어 낸다. 그리고 집 전체가 한 눈에 들어오지 않고 곳곳의 숨겨진 공간들은 우연히 여러 가족들을 만나게 만들어 주는 장치가 되었다.

 

 

 

  

 

 

 

 

 

두 자매와 두개의 집
─────── 가평주택 ───────

#UOS_aRCHITECTS #정기정

 

건축주는 각기 가족을 이룬 동생과 같이 두 가족이 함께 살 전원의 집을 꿈꾸었다. 대가족을 이루어 살기 원하는 희망이 한 대지에 두 개의 집이라는 프로젝트가 되었다. 지극히 기능적인 집. 건축주는 본인이 집에서 어떻게 움직이는지, 즉 동선을 고려하여 평면이 구성되기를 원하였다.

 

 

두 집의 배치에 의해 서로 공유할 수 있는 마당이 생겨나게 되었다. 이 마당은 앞으로 건축주와 건축주 동생의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하나의 놀이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별동이지만 하나의 공간에 함께 살고자 하는 자매의 마음에서 가족의 사랑을 느껴본다.


 

 

 

 

 

두 가족이 그린 마당 품은 집

──── 대전 두가구 주택 ────

#서가건축사사무소 #오승현 #박혜선 (사진 : 신경섭)

 

어린 시절 할아버지, 할머니와 'ㄷ'자 구조의 한옥에 살았던 건축주는 너른 마당에서 자연을 벗 삼아 뛰놀던 따뜻한 추억을 갖고 있던 터라 한창 자라는 아이들에게도 마당을 선물해 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 그리고 건축주의 직업은 유치원 선생님으로 그녀의 첫 프로젝트인 작은 홈스쿨을 운영하기 위한 공간이기도 했다. 아이들을 모아 요리 수업과 공부를 겸하는 널찍한 공간이 필요했기에 거실과 주방은 집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 되었다. 2층에는 건축주의 10년 지기 친구이자 직장 동료의 가족이 산다. 1층의 'ㄱ'자 모양 덩어리 위에 'ㄴ'자 공간을 얹어 자연스레 두 집이 공유하는 중정은 두 가족의 만남의 장소이기도 하다.

 


 

 

 

 

같은 마음으로 사는 집

──── 동심원 [洞心院] ────

#서가건축사사무소 #오승현 #박혜선

 

동심원은 골목길의 시작부터 좋은 인상을 주는 집을 만들고 싶다는 바램으로 3대가 모여 살기 위해 만든 다세대주택이다. 그리고 1층의 카페인 홈(HOM)은 엄마의 집 (House Of Mother)라는 의미로 세 모녀가 운영하는 카페로 디자인됐다. 2층은 보무님 세대로 긴 복도를 중심으로 거실엔 문이 있어 게스트룸으로도 쓰일 수 있다. 상층부는 큰딸과 작은딸 세대로 단독주택 3채를 지은 것 같다는 건축가의 말이 이해가 된다. 이렇듯 3대가 공존하며 만들어낸 이야기는 건강한 건축을 회복하기에 이른다.

 

 

 

 

 

 

3대 가족의 따스한 정이 담긴 집

──── 노은동 온정당 ────

#소하건축사사무소 #최성호

 

 

"책을 좋아하는 가족들을 위해 독서 공간과 사색의 공간을 마련한 편안한 집입니다. 입구부터 들어오는 가족을 맞이하고, 포근하게 감싸주는 집을 짓고 싶습니다." 마당의 툇마루는 마당에서 뛰노는 아이들을 지켜보며 독서를 즐기는 건축주의 삶을 상상하며 계획하였다. 집을 들어오며 만나는 노부모님의 방과 주방은 가족의 소통을 만들어내고 깊숙이 배치된 계단을 통해 만나는 각자의 공간은 다양한 시퀀스를 만들어 낸다. 그리고 집 전체가 한 눈에 들어오지 않고 곳곳의 숨겨진 공간들은 우연히 여러 가족들을 만나게 만들어 주는 장치가 되었다.


 

 

 

 

 

두 자매와 두개의 집

──── 가평주택 ────

#UOS_aRCHITECTURE #정기정

 

 

건축주는 각기 가족을 이룬 동생과 같이 두 가족이 함께 살 전원의 집을 꿈꾸었다. 대가족을 이루어 살기 원하는 희망이 한 대지에 두 개의 집이라는 프로젝트가 되었다. 지극히 기능적인 집. 건축주는 본인이 집에서 어떻게 움직이는지, 즉 동선을 고려하여 평면이 구성되기를 원하였다. 두 집의 배치에 의해 서로 공유할 수 있는 마당이 생겨나게 되었다. 이 마당은 앞으로 건축주와 건축주 동생의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하나의 놀이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별동이지만 하나의 공간에 함께 살고자 하는 자매의 마음에서 가족의 사랑을 느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