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건축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시작하기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서대문 독립공원, 서대문 형무소 역사관
- 근대건축답사기 -
스케치를 좋아하는 건축가 박정연
2017.10.12

 

 

서울구치소는 사적 324호로 지정된 곳이다. 일제가 한국 침탈에 저항하는 애국지사들을 투옥하기 위하여 1907년 만든 곳이기에 아픔이 묻어있는 곳이기도 하다. 처음 이름은 경성감옥이었는데, 서대문감옥, 서대문형무소, 경성형무소, 서울형무소, 서울교도소 등으로 이름이 바뀌었다가 1967년 서울구치소가 되었다.

 

일제 강점기에는 독립운동가, 애국시민, 학생들이 투옥되었다가, 아이러니하게도 광복 이후에는 반민족행위자와 친일세력들이 대거 수용되기도 했다. 군사정권시기에는 많은 시국사범들이 수감되기도 했다. 15개동의 옥사가 있었는데 이중 일부만 남아있는 상황이며, 이를 역사성과 보존가치를 위해 관리하고 역사관으로 활용하고 있다.

 


 

위 조감도에서 보면 기존에는 대칭의 형태로 옥사가 만들어져 있었으리라 추측할 수 있으며, 역사관 내부에는 기존 옥사들의 모형도 살펴볼 수 있다.







 

유명한 TV프로그램에서 등장하기도 했던 공간이다. 많은 수감자들의 정보가 담긴 벽도 있고, 고문도구나 고문실, 독방의 형태도 전시되고 있다.

      

 






 

역사관과 옥사를 살펴보는 중간 중간 외부공간을 만나게 되는데 전체를 살펴볼 수 있도록 동선이 구성되어 있다. 전시 관람에 지치거나 집중도가 떨어지기 전에, 외부공간을 접하고 주의를 환기시킬 수 있어서 좋은 전시구성이라 생각되었다.

 

옥사는 패놉티콘의 형태로 만들어져 있어서 아래 사진의 감시 장소에 앉으면 세 갈래로 나뉜 옥사 전체를 한눈에 살필 수 있게 된다. 적은 인원으로 효율적인 감시를 할 수 있는 구성이다. 옥사는 2개 층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현재는 상부 층으로 올라가지 못하도록 되어있다. 작은 방에 30여명의 사람들이 들어가서 전원이 누울 수 없기 때문에 잠도 번갈아가면서 잤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독립 운동가들의 고초가 느껴지는 듯해서 마음이 아팠다.










 

박정연 주니어의 모습^^ 이곳이 어떤 공간이었는지 아직은 잘 알지 못하는듯 하다.

수년후에 다시한번 와서 자세하게 설명해주고 싶다.


















 

스케치를 좋아하는 건축가 박정연

스케치를 좋아하는 건축가
문화재 한옥위주 건축답사기
건축스케치를 포스팅합니다.
http://blog.naver.com/laquint


이전글 건축가의 진솔한 이야기
다음글 건축은 얼어붙은 음악이다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