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현대건축답사] 제주 추사관
건축답사_제주 추사관_승효상(이로재)
건축설계디자이너 KirbyKIM(길쭈욱청년)
2016.12.22


지난 10월 이후로 약 두달만에 포스팅을 하게 되었다.

항상 핑계로 대던 업무 탓이 가장 크지만, 연말이 다가오면서 스스로 나태해진 탓도 없지는 않았다.

사실 나태해졌다보다는 지쳤다는 표현이 맞다. 지쳐 아무것도 하기 싫었기에... 나름 쉽게 지치지 않는 편이라고 생각해왔으나, 어느 정도 되는 수준의 체력과 정신력을 소모하다보니 어느새 방전이 되어 있었다.

 

그런 이유로 올해 마지막 달에 내 스스로 쉼을 주었다. 쉽게 말해 여름에 다녀오지 못한 휴가를 이번에 가진 것이다.

 

특별한 계획을 세울 틈 없이 급하게 쉬게 된 것이었지만, 어디로든 떠나고픈 마음에 제주를 가기로 마음 먹었고, 또한 이왕 다녀오는 김에 몇몇 건축물 정해 답사하기로 마음 먹었다.

 

염두했던 건축물들 중 오늘 소개하고자 하는 건축물은 건축가 승효상 선생의 '제주 추사관'이다.

 

몇 해 전 학교 졸업 여행으로도 제주를 여행한 적이 있는데,

그 당시에는 여행 자체를 답사를 주된 목적으로 했기에 건축물 리스트를 정리를 했었다.

그런데 제주 추사관은 그 당시에는 리스트에 넣지도 않았었고, 아예 모른채 주로 안도 타다오의의 건축물과 그 당시 근작을 위주로 보게 되었다.

 

이번에는 그 외의 건축물을 답사해야 했고, 그 중 가장 눈에 들어온 건축물이 바로 제주 추사관이다.

 건축가 승효상이라는 그래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건축가의 작품이자, 특유의 철학을 기반으로 한 건축적 표현이 있지 않을까 기대하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본 건축물은 유홍준 선생의 나의문화유산답사기 제주편에서 언급된 것을 통해 알게 되었다.

 

건축물의 외관

 

추사관이 위치하고 있는 동네는 매우 한적한 시골마을의 모습이다.

실제로 추사 김정희가 유배된 곳을 건축의 장소로 삼았기에 그랬을 것으로 보인다.

 

그와 같은 한적한 시골마을에 추사관은 전혀 이질적이지 않은 외관으로 자리하고 있다. 추사관의 전시공간 대부분은 실제로 지하에 묻혀있고, 외부로 드러난 부분은 전시실의 한 부분과 지상으로 향하는 계단 뿐이다.

 

그렇기에 외부에서 보이는 매스 또한 한덩어리에 불과하며 그 부피(볼륨) 자체도 주변을 압도하지 않는다.

 

겉으로 보이는 양을 제한한 것은 추사관이 가져야할 자세에 대한 건축가의 해석으로 볼 수 있다.

유배지를 기반으로 세워지는 전시관인 것과 과도하게 자신을 드러내는 것이 어울리지 않는 추사의 모습 등을 고려한 선택이라 할 수 있다.

그와 같은 선택, 혹은 표현에 개인적으로는 공감하고 동의한다.

 

 

 

형태적으로는 박공지붕의 횡으로 긴 창고형의 모습인데, 나의문화유산답사기의 내용을 빌리자면 동네주민들로 하여금 '감자창고'와 같다는 평가를 들었다고 한다.

 

그럴 만도 한 것이 실제 추사관 주변이나 제주 곳곳의 창고의 형태와 매우 흡사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형태가 기인하게 된 가장 납득할 만한 이유는 추사의 세한도에서 찾을 수 있다.

세한도에 그려져 있는 박공 지붕의 동그란 창을 가진 건물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옮긴 것으로 보인다.

 

 

외관을 이루는 주요 재료는 목재 사이딩으로 고급의 재료는 아니었다. 준공 후의 지난 시간을 머금은 듯 색이 바래 있다.

 

 

지붕과 계단부위는 징크계열의 금속패널로 마감했으며, 그 외의 건물에 쓰인 재료는 유리뿐이고, 주변의 조경은 제주 현무암 돌답과 식재로 마무리했다.

 

 

다시 한 번 정리하자면 추사관의 외관은 독특하게 튀지 않으며 주변과 섞이듯 매우 검소하다.

 

건축물의 공간

 

앞서 이야기했듯이 추사관의 전시공간은 대부분 지하에 있기에, 주출입구 역시 지하에 위치하고 있다.

 

 

 

지하로 향하는 계단에는 지그재그의 경사로가 있는데, 딱히 법적인 것과는 관계 없는 디자인상의 요소로 보이는데, 괜히 과하게 느껴지지만 사용자들은 꽤나 재밌어 한다.

 

 

전시공간의 구성을 간략하게 정리하면, 수어개의 전시실을 병렬적으로 놓되 그 사이에 하늘이 열린 중정(선큰)을 두어 자연광을 받을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전시실인 만큼 딱히 자연광이 요구되지는 않았겠으나, 공간적으로 보았을 때에는 지하 공간에 숨통을 틔워주는 정석적인 해법을 사용한 것이다.

 

 

 

​병치된 전시실 간의 벽은 전시벽이 돼 전시품이 걸려 있다. 

 

사이를 넓게 벌리면 아일랜드형 전시부스를 두는 등 단순하고 명쾌하게 전시공간을 구성했다.

추사관에 전시되는 전시품들의 유형이 대부분 서적류인지라 특별한 전시형태가 요구되진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그런 이유로 전시공간 구성도 크게 무리 없이 이뤄졌음을 알 수 있다.


 

 

전시공간 중 가장 큰 변화가 이뤄지는 부분은 외부에서 확인되는 매스 내부의 공간으로 실내에서는 지하부터 지상까지 뚫린 매우 높은 천장고를 지니고 있다.

 

반복되던 전시공간 구성 중간에 위치한 이 공간은 특별한 장치가 있는 것은 아니나, 높은 천장고와 외부의 형태가 그대로 이어진 내부의 형태 등의 모습들이 다른공간과 대비되는 효과를 준다.

 




 

 

동선상으로도 가장 마지막에 위치하기에, 지상으로 향하는 계단이 자리하고 있다.

 

 

계단을 오르면 지면과의 접점에 위치한 측창도 확인할 수 있고, 노출콘크리트로 마감된 벽면이 가까워진다.




 

 

가장 마지막 공간에는 녹슨 철로 제작된 추사의 흉상이 자리하며 공간의 끝났음을 암시한다.

 

콘크리트로 마감된 담백한 공간을 덩그러니 놓여진 추사의 흉상이 모두 채우고 있다.


 

 

내가 느낀 추사관의 전시공간은 각 공간마다 특별한 무언가을 지니기보다는 전체적인 흐름이 매끄럽게 구성된 느낌이었다.

 

전시 용도에 맞게 충실하게 구성된 기본적인 전시공간을 지나 동선 말미에 극적인 공간으로 마무리되는 순서가 관람객들로 하여금 기승전결이 있는 이야기를 읽는 듯한 느낌을 준다고 생각한다.

 

전시공간 이외의 사무공간, 수장고 등의 부속공간은 직접 확인하지는 못했으나, 전체적인 구성으로 유추하면 전시공간 너머 기능 맞춰 배치했을 것으로 보인다.

 

건축물의 디테일

 

단순한 공간 구성만큼 건축물 자체에 매우 희귀하거나 독특한 디테일이 있지는 않았다.

 

대신 전체적인 느낌을 위한 기본적인 큰 맥락은 지키고 있는 것으로 보였다.

 

 

 

 

수직성을 강조한 강화유리문(위)

떠있는 느낌을 강조하기 위한 콘크리트 매입등과 마감 높이를 맞추기 위한 콘크리트 단차 시공(아래)

 

 

 

​금속으로 제작된 매달린 형태의 전시부스(위)

보통 전시부스 부분은 인테리어에서 별도로 했을 확률도 있으나 본 건축물은 건축공사에서 모두 마무리한 것으로 보였다.

​마감면에 맞춰 매 시공한 철문(아래)


 

 

외부 마감면의 접합부분(아래) 특별하진 않으나 몰딩없이 최대한 바로 만나게 시공한 듯한 모습.


 

 

 

 

추사관은 결코 최신식, 최첨단, 최고의 건축은 아니었다.

그러나 건축개념의 시작부터 디자인까지 적절한 스토리텔링을 통해 구성된 것으로 보였고, 공간의 구성 또한 그것에 맞게 적절한 수준으로 이뤄져 완결성이 있다고 생각된다.

 

최근의 건축 동향에 비교한다면 별것 없는 자칫 하찮아 보일 수도 있는 건축물일지 모르나, 인문학적인 시선으로써 바라본다면 정말 잘 짜여진 구성을 지닌 건축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

 

최근 들어 대단하고, 독특한 것에 자극을 받아오던 내게 오랜만에 건축이 추구할 기본적인 가치에 대한 생각을 해보게 만들어준 건축물이고 답사였다.


건축설계디자이너 KirbyKIM(길쭈욱청년)

한 명의 건축가가 되기 위해 건축을 현업으로 삼고 있는 실무디자이너.

좋은 건축물을 찾아 답사하고, 전시회 등을 찾아 보고 글로 정리하며 공부하고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ksjnn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