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현대건축답사] 지니어스로사이 / 글라스하우스
건축답사_지니어스로사이/글라스하우스_안도타다오
건축설계디자이너 KirbyKIM(길쭈욱청년)
2018.09.13

지난 포스팅에 이어 제주도의 건축물을 소개하고자 하는데, 이번 역시 안도 타다오의 작품이다.

 

아무래도 안도 타다오의 한국에서의 작업들이 제주도에서 시작되었기에 그러한 듯 하다. 이번에 소개하고자 하는 건축물은 제주도의 남동쪽에 위치하고 있는 섭지코지라는 지역의 '지니어스 로사이'와 '글라스 하우스'이다.

 

올인 촬영지로도 유명한 이곳은 제주도에서도 손꼽히는 관광지인데, 이 곳에서 지니어스 로사이는 미술관, 글라스 하우스는 카페 및 레스토랑으로 자리하고 있다.

 

 

지니어스 로사이

 

지니어스 로사이라는 이름은 땅의 정령이라는 뜻인데, 뒤이은 사진과 내용을 보면 느낄지 모르겠으나,

개인적으로는 제주의 자연을 건축에 녹이려 한 건축가의 의도가 담긴 이름이 아닌가 생각한다.

 

건물의 입구는 안도 타다오의 건축물에서 반복적으로 사용되는 노출콘크리트의 날벽을 세워 구성하였다.

벽 너머를 가려 찢어진 틈을 지나야만 본 모습을 볼 수 있다.

 

 

 

입구를 들어서기 전 주변을 둘러보면 콘크리트벽에 현무암을 붙여놓은 정확히는 붙이다 만 듯한 벽이 있는데, 이것은 아마도 지니어스 로사이에 사용된 벽체의 목업을 그대로 둔 것으로 보였다.

 

안도 타다오 역시 여느 건축가들과 마찬가지로 제주도의 자연적인 특징 중 현무암에 관심을 가졌고 그것을 건축 재료화 하는 것을 연구했음을 보여주는 모습이었다.

 

 

 

 

입구를 지나면 첫 실내공간으로 매표소를 만날 수 있는데,

콘크리트와 유리 안도 타다오가 자주 사용하는 재료로 늘 하던 방법으로 구성해 놓았다.

 

 

 

 

매표소를 지나면 넓은 정원이 나오고 멀리 미술관의 입구가 보인다.

 

지니어스 로사이라는 이름이 이해되는 장면으로, 지면 위로는 건축물이 드러나지 않고 제주의 자연물인 현무암과 야생풀로 꾸며진 조경과 멀리 성산일출봉이 보이는 자연의 풍경이 주가 된다.

 

 

 

 

본격적인 미술관 내부로 들어가기 전에 만나게 되는 공간 역시 조경공간으로,

인공 폭포를 좌우로 둔 복도가 인상적이다.

 

 

 

물론 인위적으로 만든 수공간이긴 하나 좌우로 물이 떨어지고 그 소리를 듣는 것은 색다른 경험이다.

 

 

 

 

인공폭포 사이길을 지나 마주하는 벽에는 가로로 긴 개구부가 있는데,

그 개구부 사이로는 멀리 보이던 성산일출봉이 프레임에 잡힌다.

 

성산일출봉이라는 풍경을 잡아내기 위한 간단한 건축적 장치인데,  사진으로 담으니 매우 멋진 장면이 연출된다.

 

 

 

앞서 이야기했듯이 미술관 공간은 지하에 구성돼 있다.

 

따라서 지하로 내려가기 위한 동선이 필요한데, 그 동선은 콘크리트 매스를 감아도는 경사진 회랑을 두어 처리하였다. 즉 아래와 같이 현무암벽과 콘크리트 사이벽을 감아돌아 내려가다보면 미술관 내부로 진입하는 입구를 만나게 되는 것인데, 급하지 않게 천천히 내려가며 진입하는 것이 여유로우면서도 편안했던 느낌으로 남아있다.

 

 
 

 

미술관 내부는 지하인 만큼 강한 빛은 제한돼 있고, 작품 역시 그에 어울리는 것들로 구성돼 있었다.

 

 

 

안도 타다오의 건물이 늘 그랬듯이 찢어진 듯한 콘크리트 벽 사이로 빛을 받는다.

(아래 사진)

 

 

 

지니어스 로사이는 안도 타다오가 나오시마에 설계한 지중미술관처럼 미술관 전체를 지하에 두었으나, 지중미술관에서와 같이 극적인 공간이 내부에는 없었던 점들이 아쉽다.

 

대신 주요 공간을 지하에 두고 주변 자연과 이질적이지 않게끔 외부공간, 조경공간을 구성한 점은 좋게 평가할 수 있겠다.

 

 

글라스 하우스

 

지니어스 로사이와 가까운 위치에 안도 타다오의 또다른 작풉인 글라스 하우스가 위치하고 있다.

 

이 건축물의 경우 카페 및 레스토랑을 위한 단일 건물로, 크게 두드러지는 건축물은 아니라 외관 사진과 간단한 설명으로 마무리하고자 한다.

 

글라스하우스는 지니어스 로사이보다는 높은 지대에 자리하고 있고, 바다에 접해 있다.

 

또한 취하고 있는 건축적 자세는 지니어스 로사이와는 정반대이다.

 

 

입구에 날벽을 세워 막은 것은 지니어스 로사이와 유사하나, 본 건물 숨긴 지니어스 로사이와는 달리 오히려 들어올려 공중에 띄웠다. 

 


 

 

들어 올려진 매스는 마치 팔 벌리듯 바다를 향해 V자를 그리고 있으며, 이름처럼 전체를 유리로 마감하여 조망을 극대화 하였다.

 

 

 

실제로 내부에서 뷰를 보지는 못했으나, 건물을 들어올린 필로티 하부에서 바라본 뷰만으로도 건물이 취하고 있는 조망이 무엇인지 알 수 있다.

 

 

 

기하학적인 형태와 노출콘크리트와 유리라는 재료.

 

너무나도 안도 타다오스러운 건축물이다 보니, 호기심이 생기기보다는 단순하고 심심하다는 느낌이 강하다.

 

다만 위치하고 있는 곳이 제주도라는 것이 그 아쉬움을 모두 대신하고 있다.

 



 

 

지니어스 로사이, 글라스 하우스

 

두 건축물 모두 안도 타다오라는 건축계의 거장의 이름에 의한 것들이긴 하나, 사실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물론 지니어스 로사이에서의 요소요소 특징적인 부분들이 좋게 받아들여지긴 했으나, 전체적인 건물들이 지닌 깊이?에 대한 의문이 든다.

 

과연 얼마나 고심 끝에 나온 설계인지는 관계자만이 알 수 있겠으나, 답사하고 둘러본 이의 입장에서는 그리 깊은 고심이 느껴지지 않았다.

 

 

일본 본토에서 느꼈던 안도 타다오의 건축의 힘이 느껴지는 건축을 국내에서 보고자 하는 것이 욕심이라는 생각이 들면서, 우리 땅에서는 우리 건축가들이 맘껏 실력발휘할 수 있는 환경과 지원이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해본다.

 

건축설계디자이너 KirbyKIM(길쭈욱청년)

한 명의 건축가가 되기 위해 건축을 현업으로 삼고 있는 실무디자이너.

좋은 건축물을 찾아 답사하고, 전시회 등을 찾아 보고 글로 정리하며 공부하고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ksjnn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