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시간의 흔적
공간과 시간의 예술, 건축
건축가 이준호
2017.08.23

무심코 지나가 버리는 시간은 그대로 사라질 것 같지만, 어디엔가 반드시 흔적을 남긴다. 어떤 사건이 추억이라는 이름으로 남을 수도 있고, 특정 장소에 얽힌 기억이 추억으로 그 장소와 동일시될 수도 있다. 그렇게 오랜 시간을 보낸 장소는 그 시간이 물리적인 흔적으로도 남는다. 그리고, 그 흔적은 극히 개인적인 것에서부터 수많은 사람들이 공유할 수 있는 것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많은 사람이 살다 간 도시는 그 무수한 흔적 중에서 시간이라는 장치를 통해 걸러진 것이 남겨진다. 지금도 수많은 것이 시간이라는 장치 속에서 나름의 모습으로 걸러지고 있다. 도시에 사는 한 명의 사람으로 보면 아무것도 아닌 것 같은 평범하고 단순한 것들이 도시라는 큰 그릇 안에서 뒤섞이게 되고, 이것들이 도시를 끊임없이 변화하게 만든다. 그렇게 도시는 유기체가 된다.

대부분 비슷한 모습인 대규모 계획도시의 밋밋함도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나름의 작은 차이들이 생겨난다. 도시 전체의 인구에서부터 용도별로 명확하게 구분된 토지이용계획과 각각 토지의 건축규모까지 결정된 계획 도시조차도 기존 도시들에 비해 그 변화의 폭은 크지 않았지만, 나름의 작동방식을 만들어 냈다.  

이런 작동 방식에 의한 차이는 바로 그 도시에 사는 사람들의 평범하고 단순한 일상의 삶이 만들어낸 것이다. 건물이 지어지고 나서 2~3년 안에 사라지는 것들은 없다. 최소한 20~30년은 그 자리에 존재한다. 그리고, 사람들의 일상과 직접 부대낀다. 도시라는 큰 틀에서는 보잘것없는 듯한 작은 변화들이 건축에서는 더 크게 다가온다. 도시와 건축이 시간 속에서 크고 작은 변화를 겪지만, 가장 크게 겪는 변화는 바로 '낡음'이다. 여러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이들 안에 담기는 내용물은 때에 따라 달라지지만, 그것을 담는 그릇은 큰 변화 없이 그대로이다. '낡음'이다. 물건이라면 새 것으로 바꾸면 되지만, 도시와 건축은 낡았다고 바로 새 것으로 바꿀 수 없다. 지금까지 대규모 재개발이나 재건축 사업을 통해 이런 낡은 것들을 한꺼번에 새 것으로 바꾸곤 했다. 대규모 개발을 위한 계획은 그곳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일상까지 꼼꼼하게 챙길 정도로 세심하지 못하다. 그래서 평범한 사람들의 삶이 무시되기 쉬운 대규모 계획들이 가져오는 결과가 그리 좋은 것만은 아니다. 

유럽으로 여행을 가본 사람들은 각각의 도시들이 가진 매력에 취하게 된다. 그 매력이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여러 가지 이유가 나열되지만 그 중에서 빠지지 않는 것이 고풍스러운 도시, 건축 그리고 그들이 만들어낸 거리의 모습이다.  

수백년은 족히 되어 보이는 건물의 1층 카페 테라스에 앉아 향기로운 차 한 잔을 하고 있으면 나도 이 여유로운 사회의 구성원이 된 것 같은 기분이 들게 된다. 유럽인들의 삶이 우리보다 여유로운 것은 사실이지만, 그것만으로 평범한 거리의 카페 테라스에서의 느낌을 전부 설명할 수는 없다. 
파리는 나폴레옹 3세와 오스만 남작의 파리개조사업을 거쳐 새롭게 태어난 도시였지만, 100여 년의 시간이 쌓이면서 지금의 멋스러움을 뽐내고 있고, 우리에게 가우디의 도시로만 알려진 바르셀로나는 비슷한 시기에 고딕지구와 그라시아 사이에 세르다가 계획한 신도시로 마찬가지로 100여 년의 시간이 쌓여 사람들을 끌어 들이고 있다. 시간을 담은 건축과 도시가 그 곳에 사는 사람들 속에 녹아 들어 스스로의 매력을 발산시키려면 최소한 100년은 필요하다는 의미가 아닐까?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도시와 건축을 바라보는 시선에서 시간의 가치를 배제시켰다. 기능, 효율, 편의 혹은 편리성, 경제적 가치 등의 기준 외에 도시와 건축에 요구하는 것은 없었다. 그러면서도 그 외의 것들이 더 크게 자리잡은 유럽의 오래된 도시들을 동경하는 모순이 계속되고 있다.

얼마 전 옛 애경사 건물이 헐렸다. 오랫동안 빈 공간으로 남아 있던 곳이 송월동 동화마을 관광객이 급증하자 마침 주차장이 필요했던 구에서 아무 쓰임이 없던 이곳을 주차장으로 만들려고 헐었다는 것이다. 전형적인 건축과 도시에서 시간이 배제된 사례인 셈이다.

물론 지금의 필요를 충족시키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그 방법이 의미 있는 장소를 없애는 것만 있었을까 하는 질문에는 무슨 답을 할 수 있을까? 굳이 그곳에 주차장을 만들어야 한다면, 건물을 보존하고 마당을 주차장으로 활용하면서 건물의 의미를 살려주는 장소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은 정말 없었을까 하는 안타까움이 앞선다.  

인천은 우리나라 근대기에 서울과 근접한 항구라는 특징으로 인해 다양한 것들이 태동한 도시이다. 그런 다양한 시도들이 녹아 들어 있는 건축이 그 가치가 절하된 채 도시 곳곳에 산재하고 있다. 구도심을 '낡음'으로만 바라보고, 도시를 새롭고 편리한 것들로만 채워 나가려고만 한다면 인천이라는 지리적 특성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건축과 도시의 모습은 곧 사라지게 될 것이다. 인천이 그런 매력 없는 도시가 되는 것을 나는 바라지 않는다.

 

 

 

[출 처]

이준호, [2040 코호트] 시간의 흔적, <인천일보> 2016.08.10

건축가 이준호

우리가 일상적으로 부딫히는 공간에 이야기를 담아냅니다.
일상의 공간이 풍부해지고, 따뜻해져야 비로소 도시가 풍부하게 변합니다.
건축그룹[tam]은 따뜻하고 풍요로운 공간을 만들어 내기 위한 끊임없는 탐구와 치열함을 즐기는 젊은 건축가 집단입니다.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yte / 800byte

등록
하기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