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이응노의 집 #04. 위계
재미나요 l 우리나라
건축가 천경환
2017.11.17

 


방금 내려온 계단. ‘매개공간에서 느슨한 경사로의 연속으로 처리되었던 높이 차이를 단숨에 연결하는 계단이었지요. 노출콘크리트 계단인데, 살짝 애매하게 둔한  느낌이 들더군요. 화장실에서 나오면서는 이 모습이 제일 먼저 들어오는 것을 생각해 보면, 조금은 아쉽더라고요.
 
계단 디딤판 언저리에 시커먼 색의 테두리 철판이 둘러쳐져 있는데, 바닥 테라죠 시공을 위한 틀인 동시에 의장적인 역할도 하고 있네요.


계단과 벽이 맞붙는 곳에는 틈을 두었는데, 그게 앞서 말씀드린 테두리 철판의 너비와 얼추 비슷해 보이는 것도 나름 재밌습니다.
 

바깥에는 별동으로 처리된 게스트하우스(?) 겸 카페가 있었는데, 비스듬한 경사지붕의 깍두기라는 공통된 디자인 모티브인데 마감 재료만 나무로 바뀝니다. 프로그램의 중요한 정도에 위계를 두어, 다소 부차적이고 본질에서 벗어난 시설에는 가볍고 임시적인 느낌을 주는 재료로 마감한 것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돌이켜보면, 본동의 입구로비 언저리와 화장실 부분 마감이 나무인 것도 그렇습니다.
 

별동 또한, 벽이 땅과 만나는 순간은, 그냥 넘어가지 않는 모습.
 

바깥에서 보았던 지붕의 조형은 그대로 내부 공간에 반영됩니다. 구석에 몰려서 뚫린 창은 위로 솟아나는 공간은 공간대로 다소 호사스럽게 남겨두고, 바깥의 풍경을 좀 더 밀도 깊게 안으로 끌어들입니다. , 창이 뚫린 다기 보다는, 창이 세워지는 상황이라고 해야 할 듯.
 
빛이 아래에 몰리다 보니 위의 지붕의 기울기가 어둠 속에 잠기는 데, 그런 것도 나름 매력적이네요.


옆에서 보니 지붕의 기울기와 창의 관계가 잘 드러납니다.
 

화장실의 급배기 팬 입구. 하나만 붙으면 군더더기인데, 두 개가 나란히 붙으면 의장요소가 됩니다.
 
실은, 찾아갔었을 때, 더 급배기 팬이 고장 나서 실내에 화장실 냄새가 콤콤하게 돌았었는데요. 그리 큰 건물도 아니고, 화장실에 창문을 적당히 뚫었으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었겠습니다. 그런데, 그런 창문을 뚫으면 건물의 추상적인 조형으로서의 느낌이 많이 훼손되니까, 어쩔 수 없었겠지요.


나무 쪽널 마감에서는, 이런 모습이 늘 아쉽습니다. 별 것 아닐 수도 있겠지만, 백퍼센트 순수 조형일 수 없는 건물의 한계가 드러나는 장면인 것 같기도 하고요. 하늘과 맞닿는 경계의 끝까지 나무만 보이게 하는 것은 무리겠지요.
 

전시실 깍두기 덩어리들을 바깥에서 바라보았습니다. 개념적으로는 깍두기의 한 면만 흙벽으로 마감되어야 하는데, 재료의 한계 때문인지 옆의 벽면으로 살짝 말아 들어간 모습이 보입니다. 말아 들어간 약간의 폭이 벽의 두께를 암시하는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
 
그리고 선홈통이 눈에 띄는데, 저 정도의 요소를 많이 거슬린다고 생각하여 옹벽에 매입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안도 다다오의 경우는, 선홈통을 드러내되, 두 개를 나란히 두어서 거꾸로 적극적인 의장요소로 활용하기도 합니다. (지난 포스팅에서 보았던, 급배기구가 두 개 나란히 놓아둔 상황과도 비슷) 단순한 원통으로 처리해서 그나마 괜찮아 보입니다. 이 경우에는, 넓은 벽면에 별다른 줄눈이나 의장요소가 없는 상황이라, 크게 거슬리게 보이진 않는 듯합니다.


비스듬하게 멀리서 보면, 선홈통이 제법 훌륭한 의장요소로 기능하고 있음을 알게 됩니다. 흙벽과 노출콘크리트 벽면이 맞닿는 모서리 언저리가 좀 더 짜임새 있어 보입니다.
 

드레인과 선홈통이 만나는 부분에 커다란 상자를 두지 않고, 원통 모양이 충실히 드러나게 하는 상황입니다.
 
또 눈에 띄는 것은, 흙벽 상부에 후레싱을 두면서 살짝 (10센티미터 정도?) 차양을 둔 모습입니다. 모든 깍두기가 아닌, 이 깍두기 하나만 이렇게 되어있었는데요. 사진 찍을 땐 몰랐는데, 나중에 관찰해 보니, 이 깍두기만 지붕의 경사가 흙벽 방면으로 기울어져 있었던 거예요. 빗물이 넘쳐흐르면서 흙벽면을 타고 흐르지 않게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세 개의 깍두기 중, 오른쪽 하나만 차양이 있어서 그림자가 드리워진 상황이 보입니다. 중간 깍두기랑 왼쪽 깍두기는 지붕의 경사가 흙벽 반대편으로 낮아지고 있거든요.

흙벽은 여러모로 매력적인 재료인 것 같습니다. 색이나 질감이 자연스러워서 어색하게 튀지도 않고요. 다만, 앞선 포스팅에서 아크릴 코너가드를 둔 것을 보았듯, 모서리 부분이 깨지기 쉽다든지, 손에 흙가루가 묻어 나온다든지 하는 단점은 있습니다.
 
아무튼 또 흥미로운 점은, 조금씩 누르고 다져가면서 쌓아간다는, 구축의 과정이 솔직하게 드러난다는 것입니다. 수평의 층이 차곡차곡 쌓여가는, 오래된 지층의 단면을 연상케 하는 패턴이 보입니다.


흙벽의 수평 패턴의 폭이 노출콘크리트에서 드러나는 나무널쪽의 폭과 대충 비슷해 보이는 것도 나름 재미있습니다. 이 것도 수평으로 방향을 맞추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흙벽, 노출콘크리트, 그리고 아연도 강판. 궁합이 잘 맞는 재료의 조합입니다.
 

풍경에 스며들어간 모습.

3줄 요약
1. 작년 초, 마음먹고 조성용 선생님이 설계하신 이응로의 집에 구경 갔었는데요.
2. 논리가 명쾌한 건물이라 이해하는 과정이 즐거웠습니다.
3. 곳곳에 이런 미술관이 많이 들어섰으면 좋겠습니다.

 

건축가 천경환

손과 발로 풍경을 읽어내는 사람이고
읽어낸 풍경을 꾸준히 기록하는 사람이고
그 기록들을 양분 삼아 디자인을 풀어내는 사람입니다.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yte / 800byte

등록
하기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