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체르베니카멘 #04. 지하, 또 다른 공간
재미나요 l 바깥나라
건축가 천경환
2018.01.22

 



좁은 틈을 통해 찌르듯 스며들어오는 빛. 창문과 빛이 없었다면 벽의 의미가 이렇게 실감나게, 그리고 간절하게 느껴지지 않았을 것입니다.



오른쪽 벽면에 가지런히 늘어선 창문의 리듬이 즐거운 한편으로, 정면으로는 굵은 기둥 너머 또 다른 공간이 보입니다. 훤히 뚫려있어서 따지자면 한 공간이지만, 저 기둥 하나 때문에, 그리고, 다른 질감으로 물들고 있는 빛 때문에, 다른 공간으로 읽혀집니다.

 

노랗게 물든 방에는 조금 있다가 가 보기로.





또 다른 공간, 또 다른 창고로 내려가는 길. 뒤늦게 사진을 보니, 계단이 시작되고 끝나는 부분에 아주 작게 빨간색 표시를 해 놓은 것이 눈에 띕니다. 원작(?)의 원래 느낌에는 최소한으로 개입하면서도 할 역할은 유감없이 수행하고 있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나중에 타트라의 등산 코스에서도 비슷한 장면을 볼 수 있었습니다.

 

 



계단을 내려가면 또 다른 창고가 나옵니다.

 

 




왼쪽에 방금 내려 온 길이 보입니다. 방금 위에서 보았던 공간과 비슷한데, 한쪽으로는 또 다른 공간으로 연결되고,




그리고 반대편은 막다른 골목.




창문을 통해 내리꽂히듯 쏟아지는 강렬하게 하얀 햇볕과, 물들이며 흘러넘치는 은은하게 노란 인공조명, 대략 두 가지의 빛이 공간을 점유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는 장면입니다. 바닥에 얼룩진 하얀 햇볕이 평면에 무늬를 그리는 데에 그치지 않고 마치 어떤 입체감을 연출하고 있는 듯 보여 더 흥미롭습니다.




볼록하게 튀어 오르는 것처럼 보였던 새하얀 빛의 덩어리는, 시선의 방향이 바뀜에 따라 다시 얌전하게 가라앉으면서 바닥에 납작하게 드리워진 무늬가 됩니다.

 

 



의도나 맥락에 상관없이 존재 자체만으로 감동을 주는 어떤 무엇. 온전히 물질과 공간에 속하는 세계. 귀금속을 저장하는 창고였든, 많은 사람들이 모여 예배 드렸던 성당이었든 상관없이, 그냥 그렇게 감동적인 모습입니다.

 

바깥에서 들어오는 햇볕의 방향이나 세기에 따라, 공간 또한 다른 표정으로 물들게 됩니다. 당연한 일이겠는데, 접할 때 마다 신비롭습니다.

 

 



이 때 바닥은 (늘 존재하고 있었지만 미처 깨닫지 못하고 있었던) 현상을 드러내어 전달하는 매체가 됩니다.




창문의 정확한 모양을 드러내며 찍히는 빛과, 테두리에서 흘러넘치며 번지는 빛.

 

 




그리고 바닥 뿐 아니라 벽 또한 그렇습니다. 현상을 드러내어 전달하는 매체.

건축가 천경환

손과 발로 풍경을 읽어내는 사람이고
읽어낸 풍경을 꾸준히 기록하는 사람이고
그 기록들을 양분 삼아 디자인을 풀어내는 사람입니다.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yte / 800byte

등록
하기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