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백범 김구, <삼천만 동포에게 읍고함> 발표(1948.2.10)
경교장京橋莊 / 김세연(1938)
도시설계가 Archur
2018.02.10

 

 

1945815일 독립. 그리고 11월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원들이 환국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주석이었던 백범 김구도 임시정부 국무위원들과 함께 제1진으로 조국에 돌아왔다. 환국 후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청사로 사용했던 건물이 경교장京橋莊이다. 건물 근처에 '경교京橋'라는 다리 이름에서 따와 백범이 '경교장'이라 불렀다.

경교장은 일제시대 광산왕 최창학이 자신의 저택 일부로 지은 건물이었다. 이 건물 북서쪽에 최창학이 주로 거주했던 한옥이 있었다고 한다. 최창학이 죽첨장을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로 헌납했는데, 이유는 자신의 친일경력을 무마하기 위함이었다고 한다. 김경민에 의하면 일제시대 경성의 대자본가들로 '유통왕 박흥식', '건축왕 정세권' 그리고 '광산왕 최창학'이 있었다. 박흥식은 그 유명한 화신백화점을 소유했던 1930년대 조선 최대의 갑부다. 정세권은 한옥집단지구를 건설하며 단기간에 대자본가로 성장한 조선 최초 디벨로퍼Developer. 최창학은 1923년 삼성광산三成鑛山을 경영하며, 조선신탁주식회사 대주주 등 일본인 기업 경영에 참여했던 인물이다.

조선의 3대왕 중 박흥식과 최창학은 친일 행위를 했는데, 특히 박흥식은 반민특위 1호로 체포될 만큼 적극적이었다건축왕, 경성을 만들다, 김경민, 이마. 최창학은 비행기 1대와 무기를 일본군에 기증하고 국민정신총동원조선연맹에 10만원을 기부하는 등의 친일 행위를 했다. 하지만 그의 장남은 1934년 상해임시정부에 독립운동자금을 보내려다 경찰에 발각되어 체포되기도 했고 그 자신도 해방 직후인 19451210, 홍명희, 오세창 등과 함께 경교장을 본부로 대한독립애국금헌성회를 조직해 '새나라 건설자금' 18,000원을 모집하기도 했다.

19381215일에 준공된 경교장의 처음 이름은 '죽첨장竹添莊'이었다. 1884년 갑신정변 때 일본공사 다케조에 신이치로竹添進一郎(1842-1917)가 이 건물 인근에 살았는데, 일제가 그를 기념하기 위해 그 일대를 '죽첨정竹添町다케조에마치'으로 정했다. 최창학은 건물 일대의 지명을 따라 '죽첨장'이라 불렀다. 건물명에서 한가지 주목할 점은 '건물, '을 뜻하는 한자어로 ''이 사용됐다는 것이다. 집을 나타내는 한자어는 꽤 많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를 포함해 '', '', '', '', '' 등이 있다. 물론 ''도 집을 나타내는 한자어다. 그런데 최준석에 따르면 "통상 집이름으로는 당, , 등의 글자가 붙기 마련인데 장이 붙은 경우는 전국적으로도 강릉 선교장과 백범 김구의 사저였던 경교장, 이승만 대통령 사저 이화장 셋뿐"이라고 한다건축이 건네는 말, 최준석, 아트북스. 최준석이 빼놓은 곳 중 하나가 있는데, 대한민국 임시정부 부주석 김규식이 환국 후 거주한 '삼청장三淸莊'이 있다.

경교장은 죽첨장 이후의 이름이다. 사전상에 ''"고급여관, 저택'을 뜻한다. 그만큼 죽첨장이 고급 주택이었다는 얘기다. 19382월호 광업시대'崔昌學氏阿房宮'이라는 기사가 실릴 정도로 죽첨장은 화려했다. 19388월호 조선과 건축'崔昌學氏邸'라는 제목으로 실린 기사에 따르면 준공 당시 대지면적은 5,230(1,584), 연면적은 875(264.4)였다.

죽첨장을 설계한 건축가는 김세연(1897~1975)이다. 시공은 일본 건축회사 오오바야시구미大林組가 맡았다. 이 회사는 현재 일본5대 대형 건설회사 중 한 곳이 됐다. 2012년에 준공한 도쿄 스카이트리Tokyo Skytree도 이 회사가 시공했다. 김소연은 자신의 저서 경성의 건축가들, 루아크에서 김세연을 '건축구조의 달인'으로 소개했다. 김세연은 당시 활동했던 건축가들 중 가장 유명했던 박길룡 보다 한 살 많았지만 경성공업전문학교 입학은 한 해 늦었다고 한다. 1920년 건축과 졸업 후 박길룡이 근무하던 총독부 건축조직에 입사해 1941년 퇴사할 때까지 21년간 재직했다. 당시 설계는 박길룡, 구조는 김세연으로 통할 만큼 둘 간의 호흡은 꽤 좋았다고 한다. 김세연이 구조 계산한 건물로는 미쓰코시백화점(신세계 백화점 본관), 화신백화점, 조지아백화점, 경성제대 본관 등이 있었고 설계를 했던 건물은 창신동의 동덕여자고등학교 본관, 풍문여고, 동성상업학교(동성고등학교) 강당, 보성중학교 강당, 대한극장, 중앙청 제2별관과 국학대학 그리고 죽첨장 등이 있었다.

사이가 얼마나 좋았으면 김세연은 박길룡 사망(1943) 후에도 '박길룡 건축사무소'라는 이름을 유지했다. 그가 자신의 이름을 건 '김세연 건축사무소'를 차린 시기는 1948년 이었다. 김소연은 김세연이 해방 후 박길룡의 건축주들이 반민특위에 회부되는 상황을 불안하게 여겼고 이 때문에 사무소 이름을 바꿨다고 추론했다. 뭐 그랬을 수도 있었을 것 같다. 물론 사회는 친일인사를 건축주로 둔 건축가에 대해 큰 관심이 없었다.

김세연은 조선총독부에 재직하고 있을 때 죽첨장을 설계했다. 실제 김세연에게 죽첨장 설계는 부업이었다고 한다. 죽첨장에 대한 일반적인 평가는 "1930년대 근대 건축 성숙기의 면모를 보여준다", "전체적으로 안정된 비례와 아치arch창을 이용한 단아한 외관, 전면 분할의 비례가 아름답다"이다. 죽첨장의 규모는 지하1~지상2, 연면적 945. 분할비分割比가 아름답다고 평가되는 전면은 3베이Bay로 양쪽 베이가 돌출돼 있다. 양쪽 베이는 대칭이 아니라 서쪽 부분의 폭이 더 넓다. 그래서 양쪽 베이 1층에 원형으로 돌출된 창이 동일하게 있지만 서쪽 베이에만 그 양쪽으로 세로로 긴 창이 하나씩 더 있다. 2층도 세로창이 서쪽 베이에는 5, 동쪽 베이에는 3개가 있다.

가운데 베이에서 1층에는 전면 폭 만큼의 포치Porch가 설치돼 있고 2층에는 세로로 긴 아치창 5개가 연속돼 있다. 연속된 세로로 긴 아치창은 붙임기둥Pilaster으로 나뉘는데 양쪽 끝에 있는 기둥은 1/4만 만들어져 있다. 사실 의장적으로는 원형으로 돌출된 창이 특이한 양쪽 베이 1층 부분이 눈에 띈다. 그러나 가운데 베이의 현관은 백범 김구가 성명을 발표한 장소로 유명하다. 경교장은 김구의 정치 철학에 맞춰 신탁통치 반대운동의 주무대였다. 1948210<삼천만 동포에게 읍고함>이라는 제목의 단독정부 수립반대 성명도 이곳에서 했다.

"한국이 있어야 한국사람이 있고 한국사람이 있고야 민주주의도 공산주의도 무슨 단체도 있을 수 있는 것이다. 그러면 우리 이 자주독립적 통일정부를 수립하려 하는 이 때에 있어서 개인이나 자기의 집단의 사리사욕에 탐하여 국가민족의 백년대계를 그르칠 자가 있으랴? 우리는 과거를 한 번 잊어버려 보자. 갑은 을을, 을은 갑을 의심하지 말며, 타매하지 말고 피차에 진지한 애국심에 호소해 보자. ...(중략)... 나는 통일된 조국을 건설하려다가 38선을 베고 쓰러질지언정 일신의 구차한 안일을 취하여 단독정부를 세우는 데는 협력하지 아니하겠다. 나는 내 생전에 38이북에 가고 싶다. 그쪽 동포들도 제 집을 찾아가는 것을 보고서 죽고 싶다."

-김구, 삼천만 동포에게 읍고함, 1948.2.10-

1948419, 백범 김구는 남북협상차 평양으로 출발했다. 당시 북행을 만류하는 이들을 피해 김구는 지하실 한쪽에 있는 문을 통해 경교장을 빠져나갔다고 한다. 북한에 간 김구는 김규식, 김일성, 김두봉과 함께 남북협상 4자회담을 했다. 하지만 실패하였고 결국 5UN 감시 아래 남한 총선거가 실시됐다. 이후 1948815일 대한민국 정부, 99일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각각 수립됐다. 남북 단독정부가 수립됐지만 김구는 민족통일운동을 계속 전개해 나갔다. 그러던 중 1949626일 육군 소위 안두희에 의해 암살당했다.

가장 영화로웠던 이유를 상실한 집은 원주인이었던 최창학에게 돌아갔다. 정확하게 얘기하면 최창학이 재산관리인을 통해 경교장의 반환을 요구했다. 한국전쟁 전 경교장은 중화민국(타이완) 대사 관저로 잠시 사용되다 전쟁 중에는 미군 특수부대의 주둔지가 되었다. 이때까지도 경교장의 소유주는 최창학이었다. 최창학은 1956년 개설된 주한 월남대사관에 경교장을 빌려주었다가 1957년 매각했다. 그는 1959년에 사망했다. 196710월까지 경교장은 월남대사관으로 사용되다 월남대사관이 회현동으로 이전하면서 고려병원에 매각됐다. 고려병원은 강북삼성병원의 전신이다(1995년 명칭 변경). 경교장을 매입한 고려병원은 2010년까지 병원시설로 사용했다. 20113월 복원을 시작한 경교장은 201332, 삼일절 94주년에 개방됐다. 경교장이 3.1절과 무슨 관계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

사람들이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웠던 시간을 기억하듯 건물도 가장 영화로웠던 시기로 기억된다. 2018년 기준 80년 된 경교장에서 사람들이 기억하는 시간은 백범 김구가 거주했던 3년 반이다(1945.11.23~1949.6.26). 그리고 복원이 완료되면서 경교장 내부는 백범이 암살된 1949626일에 멈춰있다. 하지만 건물 앞으로는 쉴 새 없이 응급차와 택시가 지나가고 전면에는 병원 방문객들의 차량으로 가득차 있다. 경교장을 둘러보면서 백범 김구가 잠시 머물렀던 시기와 지금의 상황이 참 멀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먼 거리가 건물의 얇은 벽, 현관문, 유리창을 통해 전환될 수는 없었다. 그렇다고 무거운 커튼과 켜켜이 공간을 나누는 다다미방의 미닫이문이 완충해 주고 있지도 못했다. 결국 백범이 암살된 시간에 멈춰있는 건물 내부와 현재 시간의 외부를 포개어 그 사이의 비약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경교장 2층 백범의 집무실에 가면 그의 몸을 관통한 총알이 뚫고 나간 깨진 유리창이 복원돼 있다. 깨진 유리 구멍을 통해 바깥을 보면서 白凡(백정과 범부)이 원했던 세상을 상상해 봤다. 그 사이 외부에서 내부로 그 두터운 시간을 순식간에 관통해 들어오는 응급차 사이렌Siren 소리가 들렸다.

도시설계가 Archur

Archur가 해석하는 도시, 건축.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