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그들의 삶을 관찰하다 : 이탈리아
건축가 이준호
2018.02.25

 웅장한 성베드로 광장과 대성당이 있는 바티칸 주변부는 아기자기하고 소박한 골목들로 이루어져 있다. 워낙에 찾는 사람이 많은 곳이다보니 많은 레스토랑, 카페 또는 기념품 가게 등이 있지만, 대부분은 보통의 집들이 모여 있는 주거지역이다. 성베드로 광장에서 성천사성으로 이어지는 40여미터 폭의 대로는 '화해의 길'이라는 뜻을 갖고 있다. 무솔리니가 시작한 이 거대한 길은 무수한 로마의 약탈을 견디며 만들어진 바티칸 주변의 작고 아기자기한 동네풍경, 골목과는 어울리지 않는다.

 파시즘 선전을 위한 기념물 만들기 계획때문이기는 하지만, 인간이 하는 계획보다는 주어진 상황을 받아들여 그것을 통해 자연스럽게 만들어지는 결과들이 더욱 빛이 나는 이유를, 도시재생을 외치며 대규모 계획에서 동네별 작은 계획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우리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하는 주제인지도 모른다. 

 


 

 골목을 걷다 보면 종종 셔터가 내려져 있는 것들을 보게 된다. 각자의 개성이 담긴 다양한 디자인의 문도 재미있지만, 고풍스러운 거리 풍경에 드문드문 보이는 셔터의 무표정이 오히려 거리의 분위기를 살려주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그 무표정한 셔터에 붙은 여러 개의 스티커는 '이 셔터에도 나름의 표정은 있다!'고 항변하는 것 같아 재미있다. 서로의 영역이 있다는 듯이 질서를 갖춘 여러 장의 스티커는 심지어 모두 셔터 설치 업체들이니, 이 얼마나 흥미로운 조합인가!

 

 사람이 사는 길을 걷는 것의 소소한 매력은 바로 이런 것들의 발견(?)이다. 

 


 

 군데군데 있는 얼룩과 무언가 붙였다 뗀 자리, 중간에 있는 다른 크기의 벽돌, 구멍이 뚤렸던 것 같은 흔적, 위쪽의 볼록 튀어나온 곳의 아래를 따라 이어지는 전선 등에서 이곳에 사는 사람과 이곳을 수리했던 사람의 노력이 보인다.

 그리고, 낡은 벽돌벽과 철문,  둘이 길위에 나타나는 것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 했을 어떤 이의 고민과 노력을 떠올리며 그 진지한 자세들을 배운다. 

 


 

 그렇다고 마냥 진지하기만 하면 그 또한 심심하지 않겠는가! 적당한 진지함과 적절한 유쾌함은 우리의 생활과 거리를 풍요롭게 해준다. 바로 이 벽처럼 말이다.

 

 어느 문 옆 심심할 수 있는 벽위에 유난히 그림이 많이 그려져 있다. 광고라기 보다는 다양한 패러디 물로 보여진다. 재미있는 것은 대부분 스티커라는 점이다. 덕분에 대체로 길거리예술에 활용되는 그래피티에 비해 섬세한 그림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덤이다.

 중간에 화려한 장식의 스톰트루퍼가 눈에 들어온다. 셔터위 광고 스티커처럼 나름의 질서를 유지하며 붙어 있어 제각기 다른 것들이지만 정신없이 보이지는 않는다. 왼쪽 벽의 문 옆에 있는 성모마리아처럼 보이는 여인은 CCTV의 위치를 가르쳐주고 있다. 

 

※ 이 글은 'brunch'에도 함께 올라갑니다.

건축가 이준호

우리가 일상적으로 부딫히는 공간에 이야기를 담아냅니다.
일상의 공간이 풍부해지고, 따뜻해져야 비로소 도시가 풍부하게 변합니다.
건축그룹[tam]은 따뜻하고 풍요로운 공간을 만들어 내기 위한 끊임없는 탐구와 치열함을 즐기는 젊은 건축가 집단입니다.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