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더 풍부한 삶을 만들어주는 마당
건축가의 집 이야기
디자인랩 소소 건축사사무소 장서윤
2018.05.14

​ ​이 글은 월간 전원생활에 연재하는 글입니다.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이들이 마당에서 시간을 보내기에 가장 좋은 계절, 5월이다. 너무 춥지도 덥지도 않고, 화단에 심어둔 꽃은 만개했고, 이른 봄 텃밭에 심어둔 채소들도 수확을 기다리고 있다. 저녁나절이면 온 가족이 모여 고기를 구워 먹기에도 좋은 계절이다.

 




단독주택에 사는 이유, 마당


귀촌을 하든 도심에 살든, 단독주택에서 살기로 결심하는 이유 중 빠질 수 없는 것은 우리 가족만의 마당이다. 하지만 정작 마당에 대해 깊은 생각은 하지 않는다. 신축을 위한 첫 만남을 할 때 방의 크기와 개수, 거실과 주방, 수납에 대해서는 끊임없이 이야기하지만, 마당에 대해서는 그저 바비큐와 텃밭 정도를 이야기하는 것이 전부다. 하지만 집의 외부 공간은 그저 집을 짓고 남는 공간이 아니라 우리가 거주하면서 수많은 활동을 하는 공간이고, 삶을 풍요롭게 해주는 공간이며, 당연히 많은 고려를 해야 하는 공간이다.

 

 

마당과 멀어진 우리

 

예전 우리 전통 주거에서는 마당의 개수가 곧 집의 크기를 일컫는 말이기도 했다. 사랑채는 사랑 마당, 안채는 안마당, 심지어 행랑채까지도 행랑 마당을 갖고 있었으니, 마당의 개수는 곧 집을 이루는 채의 개수였고 집의 규모였다. 우리네 집에서 마당은 단순히 빈 공간이 아니라 집을 이루는 중요한 한 요소였다. 전통 주택에서 집의 방문이 모두 밖으로 열리고 대문은 안으로 열리는 것은 집의 모든 공간이 중심 공간인 마당을 향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또 각각의 마당은 각기 다른 이용자의 다양한 활동이 이루어지는 장소였다. 사랑 마당은 남자 주인이 손님을 영접하기도 하고 혼례 등 큰 행사가 치러지는 장소였다면, 안마당은 여성 주인이 집을 꾸려가는 가사노동의 장소였다.

 

사전적 의미로도 마당은 집 앞이나 뒤에 편평하게 닦아놓은 땅이라는 의미와 함께 어떤 일이 이루어지고 있는 장소를 일컫는다. 그러므로 마당이 그저 비어 있는 공간이라는 생각에는 모자람이 있다.

 

단독주택을 지으려 하는 사람들조차 마당을 그저 빈, 다용도 장소로만 생각하게 된 것은 우리가 그 사이 마당과 멀어진 삶에 익숙해진 탓이 크다. 도심에서 땅은 한 평 한 평이 매우 큰 경제적 가치를 갖고 있어 밀도 높은 개발을 할 수밖에 없다. 전 국민의 50% 가까이가 아파트에 살고 있고, 빌라에 살아도 마당 한뙈기 없기는 매한가지다. 서울 도심의 단독주택 역시 마당이 33(10)도 되지 않는 집이 90%를 넘는다고 하니,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된 우리나라에서 우리는 마당 생활과 점점 멀어질 수밖에 없었을 게다.

 

 


외부 공간의 다양한 쓰임

 

앞서 집의 외부 공간을 통틀어 마당이라 칭했지만, 실제로는 다양한 외부 공간이 존재한다. 무언가 활동을 하는 마당, 실내 공간에서 바로 연결되어 있는 테라스, 꽃이나 작물을 가꾸는 뜰과 텃밭 외에도 수돗가와 주차장, 툇마루, 장독대 등이 있다.

 

이 공간들은 성격에 따라 공간의 형태도 위치도 달라진다. 집을 짓거나 고칠 경우 이런 다양한 외부 공간을 이해하고, 내가 집에서 무엇을 하며 살아가고 싶은가에 따라 마당도 함께 계획 해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집 지을 땅을 결정하고 난 뒤 많은 이가 저 푸른 초원 위의 그림같은 집을 꿈꾸며 큰 잔디 마당 한켠에 위치한 집을 상상하고 건축가를 찾는다. 하지만 건축가들은 마당에서 무얼 하고 싶은지를 먼저 물어보고, 각기 활동에 따라 다양한 외부 공간들을 만들기 위한 적절한 집의 위치를 제안한다.

 

 

외부 공간의 다양한 성격과 구성

 

잔디 깔린 큰 앞마당은 보기에는 그럴듯해 보여도 실상은 쓸모 없다. 남향집을 선호하는 우리나라에서 앞마당은 여름엔 더워서 아무것도 할 수가 없고, 겨울엔 어차피 추워서 나가지 않는 곳이다. 게다가 길과 붙어 있는 경우가 많아 프라이버시도 지켜지지 않는다. 특히 요즘 많은 신도시에서는 담장을 만들 수 없도록 하고 있어 앞마당에서 가족들이 뭔가를 하기에는 부적합하다.

 

오히려 가족들이 모임을 하고 마음껏 외부 활동을 하기에는 뒷 마당이나 중정이 적당할 수 있다. 그렇다고 앞마당을 너무 줄이면 길에서 집의 내부가 보일 수 있으므로 이 점에 유의하여야 한다. 다만 뒷마당이 북쪽에 위치할 경우, 충분한 너비를 확보하지 못하면 집 때문에 그늘이 지므로 습도가 높아지고 겨울에는 눈도 잘 녹지 않는다. 또 같은 이유로 잔디를 심거나 텃밭을 가꾸기도 쉽지 않으므로 그럴 경우 석재 데크나 타일 등 습기에 강한 재료를 사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아파트의 다용도실이나 베란다같이 사용할 수 있는 외부 공간도 생각해보는 것이 좋다. 수도를 설치한 외부 공간이 주방과 연결되어 위치한다면, 김장을 한다거나 실내에서 다듬기 어려운 식재료를 다듬기에도 좋다. 주로 뒷마당을 이 용도로 사용하게 된다.

 

텃밭의 경우 주방과 가까운 것이 유리할 수 있겠으나 주택에서 주방은 주로 북쪽에 위치하게 되므로 가능하지 않은 경우도 있다. 또 집에서 너무 가까운 곳에 텃밭을 가꾸게 되면 벌레가 들 수 도 있음을 생각해야 한다.

 

마당을 떠올렸을 때 잔디 마당과 함께 꼭 떠올리는 것이 목재데크다. 목재든 타일이든 주택에 붙어 있는 외부 공간인 테라스는 내부 공간의 성격이 그대로 확장되는 공간이라고 볼 수 있다. 주로 휴식, 식사 등을 하게 되므로 거실이나 식당과 가까운 곳 또는 전망이 좋은 곳에 만드는 것이 좋다. 다만 목재 데크의 경우 관리가 필요하다. 1년에 한 번 정도는 오일스테인을 발라줘야 목재가 상하지 않는다. 자주 깎아줘야 하는 잔디나 목재 데크는 단순히 로망으로만 선택할 일은 아니다.

 

지붕이 있는 외부 공간 역시 단독주택에서는 매우 유용하게 사용된다. 신축 시에는 주로 필로티 공간을 만들어 확보한다. 실외에서 작업하거나 음식 등을 건조할 때도 좋고, 각종 장비를 보관하기도 한다. 보조 주방을 설치하여 생선구이 등 냄새나는 음식을 하거나 마당에서 식사할 때 사용할 수도 있다. 바닥재는 목재, 자갈, , 시멘트나 아스콘 등 공간 성격에 따라 달리 선택 할 수 있다.

 

주차장도 대부분의 경우 반드시 필요하다. 주택 신축 상담을 해 보면 많은 건축주가 서양 영화에 나오는 것 같은 차고를 꿈꾸지만, 애석하게도 예산 문제로 뭔가를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생길 때 주차장을 가장 먼저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도 지붕으로 차량을 보호하고 싶다면 필로티 하부를 주차 공간으로 사용하기도 한다. 남는 땅 한 구석을 주차 공간으로 사용할 수도 있지만, 주차 공간 역시 다양한 방식으로 조성할 수 있고, 그에 따라 실제 생활에서 편의는 꽤 차이가 나므로 어떤 방식이 좋을지 생각해보는 것이 좋다.
 



주택에서의 바깥 생활

 

단독주택 생활은 아파트 생활보다 품이 많이 들어간다. 집의 각종 설비들이 말썽을 부릴 때는 직접 챙겨야 하고, 외장이 더러워지면 청소를 하거나 도장을 해줘야 한다. 가장 많은 관리가 필요한 곳이 어쩌면 외부 공간, 마당일 것이다. 잔디는 자주 깎아줘야 하고, 목재 데크는 관리해줘야 하고, 텃밭도 매일 들여다보아야 한다. 나무들이 말라 죽거나 벌레가 끼지는 않는지도 확인해야 하고, 가을에는 낙엽도 치워줘야 한다. 그렇다 보니 사는 이의 성품이 바로 드러나는 곳도 마당이다.

 

그럼에도 마당이 있어 우리는 날씨를 더욱 살피고, 햇볕을 감사히 여기고, 바람을 느끼고, 계절이 바뀜을 몸으로 느낄 수 있다.

 

그렇게 자연과 함께하는 삶을 위해서는 다양한 활동을 마당에서 할 수 있어야 한다. 우리 가족과 내가 꿈꾸는 삶의 방식에 따라 거실이나 주방만큼 마당에도 관심을 기울인다면 더 풍부한 삶을 만들어나갈 수 있지 않을까.

 

 

 

글. 장서윤(디자인랩소소 건축사사무소)

출처. 월간 전원생활 

디자인랩 소소 건축사사무소 장서윤

디자인랩 소소는 아주 특별한 보통의 것을 통해 자그마한 웃을 지을 수 있는 그런 공간과 일상을 만들고자 합니다.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