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일본건축기행_동경 [1-5편]
[2일차]_아버지와 아들 그리고 거장
건축사사무소 이인집단 이영재
2018.06.15

일본건축기행_동경


[ 2 일차 ] _ 아버지와 아들 그리고 거장

 

 동경국립박물관과 다시구치 요시로가 설계한 동양관(우측 건물)

 

다시구치 요시로(谷口吉郎, 1904-1979)와 그리고 그의 아들 다니구치 요시오(谷口吉生,1937- ). 건축계에서 아버지 세대와 그 자녀 세대에 걸쳐 확연한 족적을 남기고 있는 경우가 얼마나 될까. 현대 건축가들 중 없진 않을 것이지만 쉽게 떠오르진 않는다. 그리고 도보로 3분여 걸리는 200여 미터의 거리를 두고 동일한 공간에 작품을 남겨 놓은건 부러운 사례다. 그리고 올해 여든에 접어든 다니구치 요시오는 일본을 대표하는 현업 건축가다.

 

우에노공원(上野恩賜公園) 북측으로는 동경국립박물관(東京国立博物館)이 있다. 그 건물을 중심으로 좌,우에는 각각 아버지인 다시구치 요시로가 설계한 동경국립박물관 동양관(東京国立博物館東洋館)과 아들인 다니구치 요시오가 설계한 법륭사보물관(東京国立博物館 法隆寺宝物館)이 너른 광장을 통해 마주보고 있다

 


 다니구치 요시오가 설계한 법륭사보물관(東京国立博物館 法隆寺宝物館

 법륭사보물관의 외부

 

다니구치 요시오의 해법은 일관성이 있다.

부피가 얇은 프레임 속에 세장한 기둥을 배열하였다. 그리고 대형 유리면에 선적인 요소로 강조한 격자는 내외부 공간을 분할한다. 햇볕이 강하지 않는 날 내부에서 바라볼 때면 일본 전통 건축속에 머무르는 듯한 느낌을 가질 수 있다. 이렇게 만들어진 공간은 많은 것들을 단순화하고 추상화 함으로 인해 미니멀리즘으로 다가가고 있지만 공간감 만큼은 풍요롭다.

 

안도다다오와도 차별된다. 안도가 노출콘크리트의 물성에만 집중하고 있다면, 요시오는 다채롭다. 유리와 석재 그리고 금속성 재료를 혼용하고 있지만 어느쪽 하나로 물성에 치우침이 없고, 평등하다. 이것은 각 재료에 대한 집요한 디테일 연구가 뒤따랐기 때문은 아닐까.

 

안도가 어느 순간 정체되고 식상해졌다면, 요시오의 작업을 다시 보자

   

법륭사보물관의 내부, 일본의 전통적 느낌이 잘 살아있다.

 

  

12일 도깨비 여행인 첫번째 일본 건축기행.

동경 12일의 마지막 건물은 현대 건축의 거장이 일본에 남겨놓은 작업이다.  

 

서양미술관(国立西洋美術館) 전경  

 


Le Corbusier

 

아쉽게도 한국에는 없는 르 꼬르뷔지에(Le Corbusier |1887.10.6~1965.8.27 | 본명:Charles-Édouard Jeanneret-Gris)의 작업이다. 그는 스위스 태생의 프랑스 건축가다.

 
 

 「the New York Times review of its opening suggested that the building itself

presented an "artistic significance and beauty" which rivaled the paintings inside.

"뉴욕 타임스의 개관 리뷰에 따르면, 이 건물 자체가 내부의 그림들과 필적하는

'예술적 의미와 아름다움' 을 지닌 것으로 분석된다. "


 

국립서양미술관[The National Museum Of Western Art, 国立西洋美術館]은 마츠카타 코지로(松方幸次郎)에 의해 컬렉션된 작품들로 19세기에서 20세기 전반의 회화, 조각을 전시하고 있다. 20세기초 마츠카타 코지로는 프랑스에서 많은 미술품을 수집하게 되지만 제2차 세계대전 종전으로 패전국인 일본은 프랑스 정부로 부터 자산을 압수당하게 된다. 이후 일본은 프랑스로 부터 작품을 반환받는 조건으로 국립서양미술관을 건립하게 된다. 이를 계기로 르 꼬르뷔지에는 본관을 설계하게 되고 그의 제자에 의해서 실시설계와 감리가 이루어져, 1959년 개관을 하게 된다.

 

 마츠카타 컬렉션과 서양미술관의 건립에 대한 과정은 쉽지 않았다. 수십만점 이었다는 컬렉션은 여러 과정에서 약 400여점만이 마츠카타 컬렉션으로 남게 되었고, 재원 수급의 난항과 프랑스 정부와의 불화속에서 어렵게 개관을 준비 하게 된다. 1959123일 프랑스 외무부에서 컬렉션을 인도받은 일본은 같은해 610일 개관을 한다.

  

꼬르뷔지에의 국립서양미술관 외부

꼬르뷔지에의 국립서양미술관 내부 

 

 올해 이미 한국에서 열렸던 '4평의 기적'을 가슴에 담고 왔었다.

일본의 동경국립서양미술관뿐만 아니라 르 꼬르뷔지에의 모든 작품은 건축가 학생들에게는 스터디 대상이었다. 드로잉과 모형을 만들어 연구도 하고, 수작업 등각투상 투시도도 그려봤던 작품이 적질 않다. 그러니 여기서 작품을 논하는건 그다지 의미는 없을 것 같다. 현대건축의 최고 거장 격인 르 꼬르뷔지에의 존재는 건축을 잘 모르는 이들에게도 알려진 만큼 그 위상은 대단하다.

 

아직까지도 그 열광을 채 제대로 체감하지는 못했지만 구전되듯 너무나도 많은 찬사를 보아 왔었다. 그의 말년 70세 시기의 작품이지만사실 동경국립서양미술관은 잘 모르겠다. 모르니 말을 못하는 거다.

  

 

이 즈음에서 12일의 짧은 동경 건축기행을 마무리 한다. 다소 짧은 기간이라 좀 더 깊이 있는 관찰이 아쉽기는 하지만 다음을 위해 남겨놓아야, 어느 정도 아쉬움이 베어 있어야 다음 여행이 기다려질 것이다. 하루 25천보 이상을 걸으며 누볐다. 피곤한 몸을 추스리며 한국으로 돌아왔다.  


좌측부터 사진가 석정민, 그리고 나, 우측은 여행의 왕초 건축가 최삼영

 

출처 Ι 건축가 이영재_일본건축기행

작성자 Ι ​othersA

건축사사무소 이인집단 이영재

건축을 위한 새로운 안목.
집을 설계하고 책을 읽고 또다른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마이너 건축가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