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3)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3)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3)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홈페이지 유형선택

건축가의 경쟁력 강화와 원활한 경영활동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3개월 단위 계약

  • Premium

    건축 홈페이지부터 홍보, 브랜딩 데이터분석, 콘텐츠 관리, 기사발행 등
    맞춤 경영지원을 제공하는 플랜

    299,000
    / 월

    신청하기
  • Business

    건축 홈페이지가 필요한
    건축가를 위해 준비한 플랜

    59,000

    19,900 * 이벤트 할인
    / 월

    신청하기
  • Basic

    건축플랫폼에 등록되는 기본 형태

    무료

    신청하기
개인계정 생성
반응형 홈페이지
플랫폼 메인노출
개인 도메인 연결 ×
방문자 통계
홈페이지 디자인 ×
소셜링크 ×
에이플래폼 로고/배너 삭제 ×
이메일 문의기능 ×
전담 콘텐츠매니저 부여 × ×
기사발행 (Kakao, Naver)
사무소 데이터 분석 리포트 분기 발행 × ×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無)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有) ×
에이라운지 입주할인 20% 할인 10% 할인 ×
건축사진작가 할인연결
세무기장 무료/할인
실시간 건축문의 참여 무제한 선착순 선착순
건축중개 × ×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한글 574번째 생일(1446.10.9)
국립한글박물관 / 도시인건축(2013)
도시설계가 Archur
2020.10.06


몇 년 전부터 직장인들 사이에서 회자됐던 황금연휴의 끝은 한글날이다한글날의 유래는 1446(세종28) 9월 훈민정음이 이루어지다是月訓民正音成라는 세종실록이다. 이를 기념하는 날인 한글날이 처음 만들어진 시기는 1926년으로 조선어연구회가 주체였다그러니까 2020년은 제91번째 한글날 이다. (글작성 2017년)



한글날의 최초 명칭은 가갸날이었는데, '한글'이라는 말이 보편화되지 않았을때 가갸거겨...’에서 따왔다가갸날이 한글날로 바뀐 해는 1928년이고 1931년에는 음력 9월 29일을 양력 10월 29일로 정했다그러다 1945년 광복 후 여러 가지 날짜 환산을 통해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10월 9일로 정했다.


1997년 10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는 1446년 훈민정음’ 자체가 아니라 훈민정음을 설명한 한문해설서인 훈민정음 해례본을 세계기록유산으로 선정하였다이 책은 1962년 12월 20일 국보 제70호로 지정됐다.



한글을 콘텐츠로 하는 박물관을 국가 상징물로 짓겠다는 대통령 업무보고는 2009년 12월에 있었다당시 건립 부지는 용산 국립중앙박물관과 서빙고로 사이로 정해져 있었다이듬해 3월 <국립한글박물관 건립 기본계획수립, 4월 건축설계 용역 현상공모 시행, 6월 설계안 선정, 2011년 1월 건축설계 및 전시설계 완료됐다그리고 7월에 착공된 한글박물관은 2013년 8월 준공됐고 2014년 2월에 전시 공사를 끝낸 뒤 그해 제88번째 한글날(10월 9)에 개관했다.


△ 원도시의 안자음 ’ (좌측) / 우수작으로 선정된 한기엔지니어링과 주우건축의 안자음 ’ (우측)


한글박물관 현상설계에서 가장 염려됐던 부분은 아이러니하게도 한글의 생김새가 기하학적 이라는데 있었다. 응모작들이 모두 한글의 기하학을 매스의 형태로 발전(?)시킬 것 같다는 걱정이었다현상설계 결과 이런 염려와 걱정은 현실이 됐다응모작들 대부분은 한글 자음의 형태를 건축의 형태로 연결시켰다



△ 당선작


당선작은 자음 을 떠오르게 하지만 그보다 세라믹 패널로 마감한 3층 입면에 자음과 모음한글 완성형 2,350자 그리고 전통 조각보의 이미지를 패턴화하여 음각했다더불어 박물관 서쪽에 유사한 패턴을 LED와 한글 조형물로 활용한 한글 박석 마당도 제안했다설계자는 이런 요소를 통해 한글과 전통을 풀어내려 했다하지만 이 모두 실현되지는 않았다.




한글이라는 정말 괜찮은 콘텐츠국립중앙박물관 전면이라는 상징적인 입지를 고려했을 때 현재 한글박물관의 모습은 안타깝다. 솔직히 표현하자면 '한글'과 상관없이 잘 지어놓은 공공건축물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극단적으로 박물관 안에 전시물을 모두 치우고 주민센터로 사용한다 해서 안 될 것도 없는 건물이다.


우선 땅이 너무 아깝다. 국립중앙박물관의 경우 입지 선정 당시 왈가왈부가 있었다하지만 한글박물관의 비중은 국립중앙박물관과 비교할 수 없고 무엇보다 국립중앙박물관이 한차례 논란을 거쳤기 때문에 그 전면에 지정된 한글박물관의 입지에 대해서는 찬반논란이 거의 없었다오히려 국립중앙박물관이 주도하는 '용산 뮤지엄 컴플렉스사업과 맞지 않다는 의견은 있었다



현상설계 안이 됐든 완공된 지금의 모습이 됐든 한글박물관을 보며 드는 아쉬움은 어설픈 조형성으로 오브제Objet이고자 했다는 점이다더 쉽게 얘기하면 한글박물관은 땅으로 보다 더 닿았어야 했다. 왜냐하면 그 입지가 도시공원의 한 귀퉁이에 자리 잡은 문화 및 전시시설이기 때문이다.



한글박물관은 서빙고로에서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진입하는 광장 동쪽에 배치돼 있지만 좌우대칭을 이룰 필요도국립중앙박물관 부속 전시시설처럼 느껴질 필요도 없었다스토리라인Storyline의 연결도 약하다그렇기 때문에 한글박물관은 국립중앙박물관 보다 그 주변 오픈스페이스와의 관계를 더 고려했어야 했다. 무엇보다 한글박물관은 국립중앙박물관 주출입구 앞에 만들어진 열린마당과 같이 남산과 보이지 않는 관악산을 포함한 한강 -실제 보이는 건 이촌코오롱아파트 106동 뒷통수을 차경하기 위한 단을 만들 필요가 없었다조금 더 직접적으로 얘기하면 박물관의 주 출입구를 2층에 둘 필요가 없었다는 얘기다.



물론 설계자가 이렇게 매스를 설계한 이유도 짐작할 수 있다아마도 기본계획상 정해진 스페이스 프로그램Space Program을 담아내기에는 건물이 앉혀질 수 있는 대지 규모가 작았기 때문이었을 듯 하다실제 설계자는 '제안된 프로그램의 면적범위 안에서 설정된 매스에서 하늘과 소통하며 외부접지면적을 확장시키기 위해 중정을 삽입'했다고 한다(위 사진).



다음으로 한글박물관 입지에서 생각해야할 점은 건물의 크기나 영역보다 박물관과 맞닿는 도시조직인 서빙고로와 건물간의 관계에서 생기는 단절이었다서빙고로는 남쪽으로 경의중앙선이 지상으로 지나고 동부이촌동으로는 연결되지 않으며가로를 따라 활력을 줄만한 요소가 없어 횡하다더군다나 국립중앙박물관은 서빙고로에서 300m 가량 물러나 있기 때문에 가로경관과는 상관이 없다그렇다면 국립중앙박물관을 대신해(?) 서빙고로에 전진 배치돼 있는 한글박물관은 남쪽 입면과 같이 가로와 만나는 부분의 처리에 신중을 기해야 했다.



현재 서빙고로에서 한글박물관으로 진입하는 동선이 있기는 하지만 그 사이에 심어진 나무로 인해 잘 인식되지 않는다동선의 경로도 직접적이지 않고 자로 꺾여 있다서빙고로에서 건물로 바로 진입하는 동선은 지하주차장으로 연결되는 경사로다더군다나 건물의 주출입구가 북서쪽국립중앙박물관으로 나있다 보니 서빙고로와 만나는 남쪽 입면은 후면이다.



건물의 후면이라 해도 한글박물관의 평면이 자이고 기능적으로 전기실수장고사무실 등은 서빙고로 반대편북동쪽 구석에 배치돼 있기 때문에 입면은 가로경관을 이룰 수 있었다그런데 서빙고로에 면한 남쪽 입면은 참으로 밋밋하다(위 다음로드뷰 참고)기본적으로 다른 재료 석재알루미늄 펀칭 메탈, THK24 로이유리 등로 마감된 입면이 수평으로 적층되어 있지만 마감재의 컬러톤Color tone이 회색으로 모두 비슷해서 빈 벽 처럼 느껴진다가로에 면한 1, 2층부 어디에서도 가로경관을 고려한 관계는 없다그래서 3층 구석에 '국립한글박물관'이라는 간판만 떼어내면 데이터 센터나 공장건물 같다.



그런데 현상설계 때 제안됐던 안은 지금과 달랐다(위 이미지)설계자는 서빙고로에 면한 남측 입면을 '소통의 창'으로 생각했다. 그래서 '1층에는 전통문양을 패턴화한 유리입면을 계획하여 주변 컨텍스트와 소통하는 이미지'를 만들었고 '2층 펀칭 메탈 입면에는 한글박물관을 인지할 수 있는 로고Logo를 삽입'했다. '3층 입면은 세라믹 패널 입면을 조각보와 함께 사선으로 절개'해서 다양한 변화를 주었다적어도 지금처럼 밋밋한 회색의 높은 빈 벽과 그 끝에 걸린 간판으로 보여지는 모습은 아니었다.


도시설계가 Archur

Archur가 해석하는 도시, 건축.
저서. <닮은 도시 다른 공간>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yte / 800byte

등록
하기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