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3)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3)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3)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홈페이지 유형선택

건축가의 경쟁력 강화와 원활한 경영활동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3개월 단위 계약

  • Premium

    건축 홈페이지부터 홍보, 브랜딩 데이터분석, 콘텐츠 관리, 기사발행 등
    맞춤 경영지원을 제공하는 플랜

    299,000
    / 월

    신청하기
  • Business

    건축 홈페이지가 필요한
    건축가를 위해 준비한 플랜

    59,000

    19,900 * 이벤트 할인
    / 월

    신청하기
  • Basic

    건축플랫폼에 등록되는 기본 형태

    무료

    신청하기
개인계정 생성
반응형 홈페이지
플랫폼 메인노출
개인 도메인 연결 ×
방문자 통계
홈페이지 디자인 ×
소셜링크 ×
에이플래폼 로고/배너 삭제 ×
이메일 문의기능 ×
전담 콘텐츠매니저 부여 × ×
기사발행 (Kakao, Naver)
사무소 데이터 분석 리포트 분기 발행 × ×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無)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有) ×
에이라운지 입주할인 20% 할인 10% 할인 ×
건축사진작가 할인연결
세무기장 무료/할인
실시간 건축문의 참여 무제한 선착순 선착순
건축중개 × ×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그들의 삶을 관찰하다 : 이탈리아
일상과 기도
건축가 이준호
2018.02.01

 

이탈리아의 길을 걷다 보면 담벼락이나 건물의 외벽 심지어 성당 내부에도 성인이 그려져 있는 것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그 성인들은 길을 자주 다니거나 그 길에서 의미 있는 기억을 가진 사람에게, 건물의 주인에게, 성당이 있는 마을에 특별한 의미를 갖는 사람들이다. 이탈리아 사람들은 지나는 길에 자신과 관련된 성인이나 특별한 의미를 갖는 성인이 그려져 있는 곳에 잠시 멈춰서 무언가를 비는 기도를 한다.

성당에도 저마다 다른 성인들의 제단이 있고, 사람들은 자신만의 순서로 성인들에게 기도를 올린다. 성당에서도 그런 사람들을 존중한다. 종교적으로 자유로웠던 다신교 국가 로마의 후손들은 4세기경 가톨릭이 국교로 공인되기 이전과 크게 다르지 않은 종교관을 갖고 있는지도 모른다. 아주 새로운 신을 모실 수는 없지만, 오랜 기독교의 역사 속에서 나타나는 많은 성인들이 새로운 신이 된 셈이다. 

  

 

 

아파트를 나와 '아우렐리우스 방벽'을 따라 '스페인 계단'으로 향하던 중,

성벽에 만들어진 'Ave Maria'의 초상을 지나친 순간 천천히 움직이던 차가 멈춰 섰다. 문이 열리고 장미꽃을 든 백발의 노신사가 내렸다. 그는 담담한 표정으로 장미꽃을 'Ave Maria'의 초상 앞에 있는 꽃병에 꽂았다.

그리고, 정갈한 자세로 차분하고 경건하게 기도를 드리고는 다시 차를 타고 저 멀리 사라져 갔다. 너무도 자연스러운 모습이 마치 매일 치르는 의식인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길에 있는 성인의 초상에 기도를 올리는 것은 그곳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한 가족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한 행동일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나중에 듣고 나니, 그때, 그 노신사는 어떤 기도를 올렸을지 궁금해졌다. 

 


 

바쁘게 돌아가는 도시의 삶에서 잠깐이나마 누군가를 위해 멈출 수 있다는 것은 초단위로 쪼개진 시간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의식'일지도 모른다.

 

마을 어귀의 서낭당과 장승들,

산을 오르는 길가에서 지금도 흔히 볼 수 있는 작은 돌탑들,

우리에게도 잠깐의 기도와 의식으로 나와 더불어 타인의 무운을 빌고 주변의 영혼을 위로주던 모습이 있었다는 것을 로마 거리의 한 노신사 덕분에 떠올릴 수 있었다. 

 

※ 이 글은 'brunch'에도 함께 올라갑니다.

건축가 이준호

우리가 일상적으로 부딫히는 공간에 이야기를 담아냅니다.
일상의 공간이 풍부해지고, 따뜻해져야 비로소 도시가 풍부하게 변합니다.
건축그룹[tam]은 따뜻하고 풍요로운 공간을 만들어 내기 위한 끊임없는 탐구와 치열함을 즐기는 젊은 건축가 집단입니다.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yte / 800byte

등록
하기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