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3)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3)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3)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홈페이지 유형선택

건축가의 경쟁력 강화와 원활한 경영활동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3개월 단위 계약

  • Premium

    건축 홈페이지부터 홍보, 브랜딩 데이터분석, 콘텐츠 관리, 기사발행 등
    맞춤 경영지원을 제공하는 플랜

    299,000
    / 월

    신청하기
  • Business

    건축 홈페이지가 필요한
    건축가를 위해 준비한 플랜

    59,000

    19,900 * 이벤트 할인
    / 월

    신청하기
  • Basic

    건축플랫폼에 등록되는 기본 형태

    무료

    신청하기
개인계정 생성
반응형 홈페이지
플랫폼 메인노출
개인 도메인 연결 ×
방문자 통계
홈페이지 디자인 ×
소셜링크 ×
에이플래폼 로고/배너 삭제 ×
이메일 문의기능 ×
전담 콘텐츠매니저 부여 × ×
기사발행 (Kakao, Naver)
사무소 데이터 분석 리포트 분기 발행 × ×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無)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有) ×
에이라운지 입주할인 20% 할인 10% 할인 ×
건축사진작가 할인연결
세무기장 무료/할인
실시간 건축문의 참여 무제한 선착순 선착순
건축중개 × ×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동경] 아사쿠사관광안내센터1
재미나요 │ 바깥나라
건축가 천경환
2019.05.17


동경 방문 본래의 목적이 따로 있었고, 그리고 요즘 들어서는 유명한 건물 보다 동네, 장소, 골목길 등을 둘러보는 것에 더 큰 흥미를 느끼게 되어서, 예전처럼 구경하고 싶은 유명 건물 목록을 만들어서 하나하나 꼼꼼하게 구경하진 않았습니다. 


그래도 놓치지 않고 싶은 건물이 있었는데, 켄고구마 선생님이 설계한 '아사쿠사 관광안내센터'입니다. 널리 알려진 건물이지요. 적당히 덩어리를 나눠서 무심한 듯 쌓아 올렸는데, 균형이 잘 잡혀있고, 보면 볼수록 전반적인 조형이 아주 감각적입니다. 



적당히 나누어진 덩어리들과 유리벽에 덧대어진 두툼한 목재 루버 덕분에 시선의 각도가 달라짐에 따라서 표면의 표정이 미묘하게 달라집니다. 



어느 시점에서는 나무 덩어리처럼 보이던 부분이 다른 어느 시점에서는 아주 모던한 유리 박스로 읽히는 식으로요.



변하지 않는 완고한 표정으로 서 있는 보통의 다른 건물들과는 사뭇 다른 모습입니다. 

표정이 풍부한 만큼 주변과 상호작용을 많이 하는 (주고받는 것이 많은) 것이고, 깊은 관계를 맺게 되는 것이겠지요. 



널리 알려진 대로 이 건물은 적당히 나누어진 여러 개의 덩어리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덩어리는 제각각 크기와 모양이 다르고, 일부는 (내부 용도에 맞추어) 박공이나 경사 지붕의 윤곽을 띄고 있습니다. 

박공 지붕의 집을 쌓아올린 듯한 모습인데요,


 △ 구마모토 성의 천수각


현대 건축으로서는 분명 참신한 디자인이지만, 사실 이런 이미지는 낯선 것이 아닙니다. 


일본은 목구조로 고층 건축물을 만들어내는 전통(?)이 있습니다. 특히 천수각을 보면 경사 지붕의 집들을 차곡차곡 쌓아서 하나의 탑 같은 건물을 만들어 낸 듯한 모습이지요. 건축가는 분명히 이런 전통의 흐름을 의식했을 것입니다. 



'아사쿠사 관광안내소'는 문자 그대로 아사쿠사라는 동네에 자리 잡은 관광안내소인데요. 아사쿠사는 동경에서 가장 오래되었다는 센소지라는 절이 있는 동네입니다. 사진의 왼쪽에 센소지의 문 (카미나리몬)이 보이고요. 그 문의 바로 건너편, 사진의 오른쪽에 '아사쿠사 관광안내소'가 보입니다. 



'아사쿠사 관광안내소'의 꼭대기 전망대에 올라가면 센소지의 전체 모습이 훤히 보입니다. 


카미나리몬으로부터 센소지 대웅전(?)로 이어지는 길에는 각종 기념품이나 군것질거리를 파는 오래된 가게들이 늘어서 있습니다. 동경에서 손 꼽히는 관광 명소이지요. 



센소지의 목탑도 보이는데, 역시 지붕이 켜켜이 쌓이는 형식이지요. 


카미나리몬에서 센소지로 이어지는 기다란 길을 수직으로 꺾어 올린 이미지라든지, 지붕이 겹겹이 쌓여 올려진 센소지의 목탑이나 천수각의 이미지 등을 염두에 두었으리라, 어렵지 않게 짐작하게 됩니다. 



건물로 다가가는 길. 어떤 각도에서는 그냥 모던한 유리 상자처럼 보이기도 하고,



앞서 말했듯, 다른 각도에서는 나무 루버가 겹쳐지면서 나무 덩어리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역시 고건축의 이미지를 염두에 둔 연출이겠지요. 



층마다 박공 지붕의 윤곽을 가지는 분리된 덩어리로 연출하느라, 아래층의 지붕 윗부분과 위층의 바닥 아래 사이에 가끔씩 빈틈이 생깁니다. 이 틈을 유리도, 나무 루버도 아닌 알루미늄 루버로 채웠는데, 이게 그냥 모양만이 아니라, 실제 공조에 관련된 급배기구인 것으로 보입니다. 


단순하고 명쾌하게 세운 개념을 끈기 있게 밀어붙이다 보니, 디자인의 방해로 여겨지기 쉬운 설비 관련 요소들까지 전체 디자인의 영역 안으로 무난하게 흡수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수법은 기계적인 이미지를 연출하여, 건물 전체의 디자인이 단지 과거 목구조 건축의 이미지를 응용한 데에서 그치지 않고 한두 발걸음 더 나아가게끔 하고 있습니다. 



제한된 재료로 얼핏 느슨한 듯 보이지만 나름 탄탄한 구성을 하고 있기에, 변화가 많고 볼 거리가 많으면서도, 그리 난잡하거나 어지러운 느낌은 아닙니다. 유서 깊은 동네 분위기를 크게 해치지 않을 정도의 품격이 느껴집니다. 가까이에서 올려보니 배열된 루버의 패턴이 읽히는데, 간격이나 모양에서 약간의 변주가 확인됩니다. 



여러 매체를 통해서 진작부터 살펴본 건물인데, 루버가 이렇게까지 큼지막할 줄은 몰랐습니다. 



이런 장면에서는 가벼운 루버라기보다는 묵직한 열주의 이미지네요. 



아무튼 볼거리가 참 많은 '아사쿠사 관광안내센터'입니다.

건축가 천경환

손과 발로 풍경을 읽어내는 사람이고
읽어낸 풍경을 꾸준히 기록하는 사람이고
그 기록들을 양분 삼아 디자인을 풀어내는 사람입니다.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yte / 800byte

등록
하기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