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3)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3)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3)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홈페이지 유형선택

건축가의 경쟁력 강화와 원활한 경영활동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3개월 단위 계약

  • Premium

    건축 홈페이지부터 홍보, 브랜딩 데이터분석, 콘텐츠 관리, 기사발행 등
    맞춤 경영지원을 제공하는 플랜

    299,000
    / 월

    신청하기
  • Business

    건축 홈페이지가 필요한
    건축가를 위해 준비한 플랜

    59,000

    19,900 * 이벤트 할인
    / 월

    신청하기
  • Basic

    건축플랫폼에 등록되는 기본 형태

    무료

    신청하기
개인계정 생성
반응형 홈페이지
플랫폼 메인노출
개인 도메인 연결 ×
방문자 통계
홈페이지 디자인 ×
소셜링크 ×
에이플래폼 로고/배너 삭제 ×
이메일 문의기능 ×
전담 콘텐츠매니저 부여 × ×
기사발행 (Kakao, Naver)
사무소 데이터 분석 리포트 분기 발행 × ×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無)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有) ×
에이라운지 입주할인 20% 할인 10% 할인 ×
건축사진작가 할인연결
세무기장 무료/할인
실시간 건축문의 참여 무제한 선착순 선착순
건축중개 × ×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함께 사는 집
소소한 집 이야기
장서윤 디자인랩 소소 건축사사무소
2020.08.07

※ 이 글은 월간 전원생활에 연재하는 글입니다.    


소소한 집 이야기

멋지고 훌륭한 공간, 집의 구조와 재료도 모두 중요하지만 집의 모든 부분은 사는 이에게 영향을 미친다. 집의 작지만 작지 않은 부분들, 소소하지만 확실한 변화를 줄 수 있는 것들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한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식물의 힘


플랜테리어라는 단어가 인기를 끌면서 인테리어에서 식물의 위상이 높아졌다. 트렌드와 더불어 미세먼지와 공기정화에 대한 관심도 높아져 집에서 식물을 키우는 사람들은 점점 많아지고 있다. 멋진 카페에는 멋진 식물이 있고, 인테리어 잡지나 패션 잡지의 화보에서도 식물은 빠지지 않는다.



그런 분위기가 대세가 되기 좀 전부터 우리 집과 사무실에는 식물이 많아지기 시작했다. 일을 하면서는 노력을 들이는 만큼 결과가 나오지 않는 경우도 있고 실망하는 경우도 있지만, 식물은 볕을 보여주면 해를 향해 줄기를 뻗고, 물을 주면 처져 있다가도 힘을 냈다. 한동안 꿈쩍 않고 모형인 척하던 식물도 계속 사랑을 주면 어느 날엔 새잎을 삐쭉 내밀기도 했다. 그 시간들이 즐거움이 되어 식물은 점점 늘어났고 죽는 식물들도 생겼다. 덜 죽이기 위해 공부를 하고 분갈이 흙도 직접 배합해 쓰고 화분도 식물에 맞게 쓰게 되었다. 여전히 내 손에서 죽는 식물들도 많지만, 내 공간과 맞지 않거나 나와 맞지 않는 식물이 있다는 것도 인정하게 되었다. 지금은 화분이 몇 개인지 더 이상 세지 않지만, 그들 모두의 이름을 알고 있고, 언제쯤 물을 주었는지 기억한다. 죽은 듯하다가도 살아나고 티끌만한 씨앗에서 나무가 되는 식물의 믿을 수 없는 힘과 싱그러운 초록은 함께 사는 우리에게 꽤 힘이 되어준다.


공간에 활기를 주고, 우리에게도 힘을 주는 식물들과 함께 잘 사는 집에 관해 이야기해보려 한다.



식물과 함께 살기


식물에게 가장 필요하고 중요한 요소는 물, 햇빛, 바람이다.


물주기는 식물을 키우는 모두에게 가장 어려운 것 중 하나다. 물주기에 대해 화원에서 주로 이야기하는 2주에 한 번, 1주에 한 번과 같은 지침을 지키면 십중팔구 얼마 가지 않아 식물은 시들시들해진다. 그러면 대부분 나는 식물과 맞지 않는다 생각하고 식물들이기를 주저하게 된다. 하지만 우리도 여름에는 물을 많이 마시고 겨울에는 몸을 웅크리는 것처럼 식물들도 환경과 계절에 따라 다른 돌봄이 필요하다. 물을 좋아하는 식물은 흙이 살짝 마른 듯할 때 물을 주고, 과습에 주의해야 하는 식물은 흙이 바짝 마르고도 하루 이틀 뒤에 물을 줘야 한다. 흙을 살피기만 해도 물주기는 훨씬 쉬워진다.


식물에 따라 필요로 하는 일조량과 일조시간도 다르다. 직사광선이 들어오는 양지부터 반양지, 반음지, 음지로 구분하여 식물을 배치해야 한다. 창의 유리는 우리 생각보다 많은 빛을 차단하기 때문에 유리를 통해 직사광이 들어오는 공간을 반양지라 보면 된다. 조명이 없이도 낮에 밝은 곳, 반사광이 늘 비치는 곳이 반음지, 그보다 어두운 곳을 음지라 보면 된다. 보통 유실수나 꽃이 많이 피는 식물, 목질화되어 나무로 자라는 식물들은 해가 많이 필요하고, 일반적으로 집에서 많이 키우는 관엽식물(잎보기 식물)은 반양지에서도 충분히 잘 큰다. 화장실이나 현관처럼 해이 잘 들지 않는 공간에서도 관음죽이나 스킨답서스 등의 식물을 두면 초록을 볼 수 있다.


직사광선이 들어오는 양지부터 반양지, 반음지, 음지로 구분하여 식물을 배치한다.


식물에게는 통풍과 습도도 매우 중요하다. 바람이 통하지 않으면 식물의 수분이 순환되지 않아 고사하거나 흙에 곰팡이가 생길 수 있다. 고사리나 칼라테아류처럼 습도가 높은 것을 매우 좋아하는 관엽식물들은 간이 온실을 만들어주거나 분무를 해주어야 잎이 타거나 마르지 않는다.


식물이 많은 집이라면 집을 짓거나 고칠 때 분갈이와 화분세척을 위한 세면대를 따로 만들어 배수구에 흙이 흘러가지 않도록 장치를 해 두는 것도 좋다. 우리나라는 사계절이 뚜렷하다 보니 월동이 힘든 식물이 많으므로 민감한 식물을 많이 키운다면 온실을 만들어 식물 생활을 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저 공간의 활기와 키우는 즐거움을 위해 식물을 들이고 싶다면, 식물을 두고 싶은 위치에 맞는 식물을 들이고, 그 식물에 대해 조금만 공부해보길 권한다. 조금은 더 생기 넘치고 싱그러운 공간에서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반려견과 함께 사는 집


반려견도 반려묘도 어엿한 가족의 일원이다. 가족이니 함께 살기 위한 공간을 만들어갈 때는 그들에 대한 고려도 당연히 필요하다.


반려견의 산책은 집 밖에서 이루어지는 활동이지만, 산책을 위해 들고 나는 공간을 어떻게 만들어두느냐에 따라 반려견도 사람도 모두가 편안하고 건강해진다. 현관과 가까운 공간에 반려견을 위해 조금 낮은 세면대를 설치해두면 산책이나 바깥 놀이 후 집으로 들어올 때 바로 발을 닦을 수 있다.


그래도 집 안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만큼, 실내 공간에도 많은 배려가 필요하다. 바닥재로는 타일보다 조금은 포근한 마루 재질이 반려견들의 관절에 무리가 덜 가서 좋고, 굳이 타일을 사용하고 싶다면 매끈한 폴리싱 타일보다는 부드러운 느낌의 포세린 타일이 나은 선택이다.


푸른 계열의 마감재로 벽을 만들어주는 것도 반려견들의 공간 인지에 도움이 되고, 문에 그들을 위한 작은 통로를 만들어주는 것도 좋다. 계단에 설치하는 난간은 사람의 안전을 고려하여 설치되므로 난간 아래쪽으로 반려견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난간 하부에 난간대를 한 번 더 덧대주거나 다른 재료들로 조금 막아주는 것이 좋다.



반려묘와 함께 사는 집


반려견과 달리 반려묘는 영역 동물이라 집 안에서만 생활한다. 바닥재는 역시 부드러운 바닥재가 좋지만, 고양이 털은 가벼워 많이 날리므로 청소가 용이한 마감재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높은 곳과 좁은 곳을 좋아하므로 벽에 선반 등을 설치하여 통로를 만들어주거나 수납장 사이에 놀이 공간, 쉼터를 만들어주는 것도 좋다. 선반 위에 올라가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물건을 수납하기 위한 선반의 경우 문을 달아주어야 한다.


반려묘들은 창밖을 바라보며 햇볕을 쬐는 것을 가장 좋아하기 때문에 보통 창가에 캣타워를 둔다. 하지만 합판 등의 목재를 사용하여 창문들의 창턱을 조금 넓게 만들어주면 캣타워 없이 깔끔하면서 반려묘들도 좋아하는 공간을 간단히 만들어줄 수 있다. 사람들의 눈이 닿지 않는 개인 공간이 있어야 스트레스를 받지 않기 때문에 사람들의 생활공간과 분리된 위치에 화장실과 쉼터를 만들어주는 것도 중요하다.


창밖으로 관찰할 수 있는 영역을 만들어준다.


반려묘와 특히 반려견에게 위험한 식물들도 있다. 튤립이나 백합 등 구근식물은 매우 위험해 아예 가까이 가지 못하게 해야 한다. 그 외에도 아주 많은 식물이 반려동물들에게 위험하므로 식물을 키울 때는 미리 알아보고 조심해야 한다.



함께 사는 집


대부분의 집은 사람들만을 고려하여 지어지지만, 많은 이들이 다양한 반려동물과 가족으로 지내고 있다. 처음부터 함께 살기에 가장 좋은 환경을 고민해서 공간을 만들어간다면 모두에게 더욱더 좋은 집이 될 수 있다.


반려동물이 없어도, 집이 넓고 화려하지 않아도, 화분 한두 개로 공간의 분위기는 확 바꿀 수 있다. 꽃이 예쁜 식물, 잎이 싱그러운 식물 두어 개 들여 창가에 두는 것으로 이 봄을 맞아보면 어떨까.

장서윤 디자인랩 소소 건축사사무소

디자인랩 소소는 아주 특별한 보통의 것을 통해 자그마한 웃을 지을 수 있는 그런 공간과 일상을 만들고자 합니다.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yte / 800byte

등록
하기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