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3)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3)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3)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홈페이지 유형선택

건축가의 경쟁력 강화와 원활한 경영활동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3개월 단위 계약

  • Premium

    건축 홈페이지부터 홍보, 브랜딩 데이터분석, 콘텐츠 관리, 기사발행 등
    맞춤 경영지원을 제공하는 플랜

    299,000
    / 월

    신청하기
  • Business

    건축 홈페이지가 필요한
    건축가를 위해 준비한 플랜

    59,000

    19,900 * 이벤트 할인
    / 월

    신청하기
  • Basic

    건축플랫폼에 등록되는 기본 형태

    무료

    신청하기
개인계정 생성
반응형 홈페이지
플랫폼 메인노출
개인 도메인 연결 ×
방문자 통계
홈페이지 디자인 ×
소셜링크 ×
에이플래폼 로고/배너 삭제 ×
이메일 문의기능 ×
전담 콘텐츠매니저 부여 × ×
기사발행 (Kakao, Naver)
사무소 데이터 분석 리포트 분기 발행 × ×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無)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有) ×
에이라운지 입주할인 20% 할인 10% 할인 ×
건축사진작가 할인연결
세무기장 무료/할인
실시간 건축문의 참여 무제한 선착순 선착순
건축중개 × ×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건축가의 집 고치기 6
탐미헌 이야기
갓고다건축사사무소 권이철, 최윤영
2020.12.30

탐미헌에서 공간적 중심을 이루는 부분은 주방이고, 주방영역으로 조닝 할 수 있는 곳에 욕실이 있다. 우리는 이 욕실의 톤을 결정하기에 앞서, 주로 저녁에 긴 시간을 사용하는 다락의 샤워실을 저녁공간으로, 아침에 눈 비비고 일어나 가장 먼저 만나는 곳인 2층 화장실을 아침공간으로 설정했다.


그다음 아침 공기를 담은 색이 무엇이 있을까 고민했는데, 도기들이 하얗기 때문에 블루톤으로 하면 도기와도 조화를 이루고, 주방과 잘 연결되리라 싶었다. 그중에서도 아침 공기나 바다의 청량한 푸르름을 가장 잘 담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 두 가지의 색상을 선택하였는데, 색 자체로도 너무나 마음에 들었을 뿐만 아니라, 이미 처음에 질러 놓은 타임 수전의 보라색과도 매우 잘 어울릴 듯했다. 그렇게 하늘색 빛 블루와 민트, 거기에 포인트가 될 퍼플을 화이트 도기와 매칭하였다. 


@benjaminmoorekorea


△ 푸르름을 담은 욕실에 보라색 수전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기존 욕실은 계단 밑에 겨우 욕조가 들어가 있고, 욕조와 거의 붙어 변기가 놓여 있었다. 세면대 역시 없었고, 긴 벽면에 두 세트의 수전이 설치되어 있는 것이 전부였다. 우리는 계단 하부 불편한 욕조는 필요 없기 때문에 떼어냈고, 변기는 기존 위치에 그래도 뒀다. 관건은 세면대와 샤워기였다. 처음에는 적어도 다락뿐 아니라 이 층에도 샤워기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고민이 더 컸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 폭 90cm의 통로만 나오는 상황이라, 기존 수전들 위치에 세면기를 설치하면 최소 크기의 세면대를 설치해야 겨우 통행할 수 있는 상황이었고, 샤워는 변기 앞에서 옹색하게 해야만 했다. 결국, 앞에서 얘기한 것과 같이 샤워시설을 다락으로 올리는 것으로 결정하면서 이 문제는 어느 정도 해결이 되었다. 그러나 세면대 역시 쉽지 않았다. 세면대 최소 깊이가 보통 45cm이었기 때문에, 통행 폭 문제는 여전히 이슈였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결국 원래 욕조가 있었던 계단 하부 공간에 가벽을 셋백해서 설치하고, 가벽에 매달아 45cm 폭 중 일부를 밀어 넣는 방법으로 결정했다. 건축가들은 통상 라인이 딱딱 맞는 것에 쾌감을 느끼지만, 이 경우는 어쩔 수 없었다. 그렇게 해서 깊이와 길이 확보가 필요한 서랍형 세면대를 설치할 수 있었다. 


△ 변경 전 욕실 모습


△ 변경 후 욕실 모습


욕실 페인팅은 기존 타일 위에 타일페인트로 직접 칠했다. 타일 위에 구멍이 나거나 상처 있는 곳이 있었지만, 바닥은 별도의 추가 작업 없이 초강력 프라이머만으로 진행했다. 사실 페인팅 면적이 방대해서 과도한 바닥 작업은 진행하기 어려워 그냥 어느 정도 눈 감는 편을 선택했다. 그런데도 계단 하부에 위치한 욕실의 천장 부분까지 일일이 줄눈 부분 메워가며 하는 페인팅 작업은 땀을 쏙 빼게 했다. 


바닥 타일은 지하에 썼던 타일이 두 박스 정도 남아 재활용했다. 사실 타일이 사무실과 지하 공사를 하면서 중고시장에 내놓아도 될 만큼 남아있던 상황이라, 새로 타일을 다시 다 사는 것은 부담이 컸다. 결국 빈티지한 집 분위기에 비교해 욕실만 좀 모던하게 마무리되었다.


이사 후 2주간 욕실 사용 후기는 비교적 별문제 없이 대체로 ‘만족한다’라고 할 수 있다. 세면대는 욕실장을 설치할 수 없는 조건에서 서랍형으로 설치하여 사용하는 데 불편이 없고, 우리가 대충 쌓고 미장해서 살짝 비뚤어진 가벽도 그런대로 봐줄 만하다. 그런데 아쉬운 부분은 색이다. 욕실을 사용할 때 내부에서는 의도했던 상쾌한 아침 공기 느낌이 드는데, 아무래도 전체적인 집의 분위기와는 동떨어지는 느낌이다. 차라리 채도가 좀 낮았거나, 유사 색상에서 결정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베이지톤 정도로 했어도 좋지 않았을까. 그래도 다행인 것은 타일이 아니라 페인트라는 것. 이대로 좀 지내다 다시 뭔가를 할 의욕이 살아나면 베이지톤 중에서 골라서 재도장을 해 볼까 싶다. 


디자인 및 디렉팅 : 갓고다
사진 : 최윤영

갓고다건축사사무소 권이철, 최윤영

갓고다건축사사무소는 도시와 마을의 이야기를 글로 쓰는 권이철과 색채가 짙은 그림을 그리는 최윤영이 함께 하는 젊은 건축가 그룹입니다.
‘갓고다’는 가꾸다를 의미하는 옛말로 우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건축으로 도시와 마을, 집과 공간을 만들고 가꾸어 드리겠다는 의지와 의미를 포함합니다.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yte / 800byte

등록
하기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