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관찰과비평] 코엑스몰코인월
작성일 : 2018.02.27 16:48

구경할 것이 있어서 코엑스몰에 잠깐 놀러 갔습니다대대적인 리모델링을 마치고 완전히 바뀌었더라고요.




다양한 재료가 적극적으로 사용되었던 예전과는 달리, 한결 단순하고 깔끔하게 마무리된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기둥의 경우, 하얀색의 코리안(아마도?) 마감에, 부분적으로 동그라미 패턴이 새겨진 모습이었습니다. 그런데 새하얀 동그라미 패턴에 드문드문 이상한 얼룩이 져있더라고요.

 

 

 

 

동그라미 패턴에 동전이 끼워 있더라고요. 패턴의 구멍 크기가 100원 짜리 동전 크기랑 신기할 정도로 비슷해서, 동전을 끼우면 다시 빼기 힘들 정도입니다.

 

 

 

 

네 가지 크기의 구멍들이 그라데이션 효과를 염두에 둔 듯 배열되어 있었는데, 개중에는 10원 짜리 동전의 크기랑 비슷한 것도 있네요.


동전은 매일매일의 일상 속에서 자주 접하고 사용하기 때문에 그 크기 또한 누구나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지요. 워낙 익숙하다 보니 아주 비슷한 크기의 같은 모양이라면 얼핏 눈에 띄어도 관심을 기울이게 되고, 이렇게 직접 확인하게 되고, 더 나아가 동참하게도 되나 봅니다.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익숙한 스케일 감각에 반응해서, 자기 돈을 들여가며, 기어이 이런 짓을 하는 모습.


디자이너들은 그들이 만들어낸 디자인이 세상을 향한 우월하고 일방적인 송신일 것이라 믿기 쉽습니다. 그런데 이런 장면을 통해서, 수동적인 수신자인 줄 알았던 사람들 또한 가끔은 자신들에게 던져진 메시지에 대해 적극적으로 응답하고 싶어 한다는 사실을, 그들 또한 디자이너 못지않는 송신자가 되고 싶어한다는 사실을 새삼 확인하게 됩니다.

 

주위를 둘러보면 사용자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디자인이 제법 많습니다. 그런 관점에서, 의도하지 않았던 단순한 해프닝에 머무르지 않고, 아주 성공적일 수도 있었던 디자인이라 생각합니다. 이를테면, 기둥 전체에 저 패턴을 배열하고 픽셀삼아서, 간단한 글자나 그림을 새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면 어땠을까요? 그리고 한 번 끼운 동전을 사용자들은 다시 뺄 수 없는데, 관리자들은 간단한 조작을 통해 밀어 넣어진 동전을 정기적으로 수거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면 어땠을까요? 코엑스몰을 채운 수 십 개의 커다란 기둥들이, 자발적으로 생성되는 온갖 메시지들을 담아내는 매체, 디지털을 흉내 낸 아날로그 스크린이 되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트레비 분수대 못지않은 명소가 되지 말란 법도 없지요.

다음글 [서울의 발견] 건축가 없는 건축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