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집짓기 첫 걸음은 설계
강미현의 내가 감독하는 우리집 짓기 #1
건축스튜디오 사람 강미현
2018.11.09

 

 

 

내가 감독하는 우리집 짓기 #1

집짓기 첫 걸음은 설계

 


우리 집 짓기의 첫 시작은 설계다.

 

가장 먼저 언급하는 이유는 집짓기의 성패가 달려있기 때문이다.

설계를 한다는 것은 나와 가족이 어떻게 살 것인가를 집이란 물리적 실체로 변환하고 실행하는 방법을 도서로 작성하는 일이다.

 

즉 삶에 대한 철학부터 철근 배근 등 기술적인 내용에 이르기까지 집짓기라는 망망대해에서 길잡이가 되어준다.

하지만 많은 건축주들이 자신은 검소하게 지을 거라 설계는 필요 없다고 한다설계가 인테리어를 화려하게 해서 잡지에 나오는 집처럼 만드는 일이며돈 많은 사람들이나 하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

 

무엇보다 설계비를 아끼고 싶은 것이다설계 없이도 시공자에게 필요한 것을 설명하고현장에서 꼼꼼하게 매의 눈으로 지켜보면 잘 될 거라 막연하게 기대한다가족 간에도 그리는 집이 다른데 하물며 시공자가 다른 그림을 생각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데 말이다.

 

 이렇게 설계를 중요하게 여기지 않으니 설계도서가 부실할 수밖에 없다부실한 설계로 시공계약이 이뤄지니 시공은 첫 단계부터 삐걱댄다기본적인 것들이 명기되지 않은 상태에서 평당 얼마로 계약이 되니 당연히 공사를 하는 시공자는 관행처럼 일을 하게 된다.


 건축주가 매의 눈으로 현장을 보고 따지더라도 계약에 누락되었다는 이유로 추가비용이 발생된다10년은 늙는 첫 단추는 설계부실에서 시작되는 것이다그래서 제대로 집을 짓기 위해 설계에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사치가 아닌 필수다.

 

 설계는 직접 건축사사무소에 의뢰하면 된다.

 

이때 대부분 주택은 건축신고(지역에 따라 다르나 30평 미만사항이다그러다 보니 배치평면입면단면실내 마감도 등 10장도 채 안 되는 도면을 가지고 집짓기를 시작하게 된다창호와 구조 배근은 어떻게 하는지 전기등과 스위치수도배관 등등이 약속이 안 된 상태에서 공사를 하게 된다는 말이다그러니 신고사항에 해당하는 건축규모라 할지라도 최소한 허가에 준하게 설계를 해달라고 요구해야 한다.


 

우리 집 짓기에 필요한 최소한의 설계도서
 

개요서실내재료 마감표배치도각층평면도입면도단면도창호도건축설비도(전기통신냉난방위생소방 등), 구조도지목이 대지가 아닌 경우 토목도서허가 및 착공 조건 -(말 그대로 최소한이다.)

 

도서 작성 시 어떤 자재를 사용할 것인지 품명규격 등이 건축주와 협의하여 구체적으로 표기가 되어야 시공견적을 정확하게 받을 수 있다.(건축주의 참여가 필요하다현장에서 느끼는 것은 누구나 자신의 직업은 소중하고 더 잘하고 싶다는 것이다.

 

다만 하는 방법을 제대로 모르기 때문에 제대로 된 시공을 못할 뿐이다좋은 설계도서로 건축주와 시공자가 현장을 약속하고좋은 기술자가 상주하여 다양한 공종의 기능인들을 잘 지도 감독해야 한다.

 

그러면서 잘못된 작업 관행들을 개선하면 좋은 집이 되는 것이다. 

건축스튜디오 사람 강미현

[건축스튜디오 사람]은 [건축사사무소 예감]과 [그리크지않은 집]으로 이루어진 건축집단 입니다.

댓글 1

  • Hyonsu Chong 2018-11-09 13:08:17 쓰기

    드디어, 이야기를 시작하셨네요~~ 반갑습니다.

byte / 800byte

등록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