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2018년도 첫번째주 편파적인 건축뉴스
건축안내원 buddyjhs
2018.01.08

미디어가 주목한 건축가

초록지붕집 시수하우스 설계 건축가 목정훈, 시골에서의 집짓기를 이야기하는 건축가 주대관, 2018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 참여 건축가 김성우를 미디어에서 주목했다.

아이들의 이름에서 한 자씩을 따와 집의 이름을 붙인 시수하우스는 소설 속 집에서 영감을 얻어 지은 집이다. 무엇에도 굴하지 않는 해 맑은 에너지가 넘쳐났던 빨강머리, 주근깨투성이 앤처럼 자신의 아이들이 그러하기를 바랐던 건물주의 뜻이 담긴 집이다. 그래서 건축가 목정훈은 집의 형태와 색감을 앤의 집에서 차용했다. 자연녹지구역에 집을 지어야 하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다락이 있는 3층 규모로 하였고 채광 등을 고려하여 시옷자 형태로 마당을 감쌀수 있도록 하였다. 그렇게 이 집은 가족들의 꿈을 담았다.

도심 한 복판에 집을 짓는 다는 것과 시골 한 구석에 집을 짓는다는 것은 그 모든 것이 다를 수밖에 없다. 건축가 주대관은 집이란 무엇이어야 하는가를 물으며 시골에서의 집짓기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는 시골집은 도시의 집에 비해 적어도 두가지를 더 가지고 있다고 전한다. 바로 자연과 작업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멋진 전망창이 있는 거실과 테라스보다 작업을 할 수 있는 안마당이 더 중요한 공간이 되기도 한다며 안에서 밖을 향하게 할 것이냐, 안팎을 소통하게 할 것이냐를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더불어 시골에 집을 지으려는 사람은 자신이 누구인가를 먼저 물어야 한다. 원주민인가, 귀촌인인가는 중요하지 않다. 오히려 시골에서 뭘 하고 살며 누구와 사는지가 중요하다고 기사를 통해 전하였다.

올 해는 제16회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이 개최되는 해이다. 베니스 비엔날레는 짝수해마다 건축전을 진행하는데, 참여 건축가 김성우는 올 해 세운상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한다. 그는 옛것이 소중하니 내버려두자는 주장을 하는 것이 아니라며 지역의 가치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좀 더 세심한 정책이 필요함을 전하고 싶어서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그는 또한 세운상가 주변은 조선시대 종묘부터 현대 건축물까지를 살펴 볼 수 있는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지역으로서 서울의 스카이라인을 확인할 수도 있는, 그래서 세계 어디에도 없는 경관을 가지고 있는 곳이라고도 덧붙였다. 동네 특유의 분위기를 세계에 알리고 싶다는 포부다.

한국일보. [집 공간 사람] 초록 지붕에 뻐꾸기 창… 한국의 ‘빨강머리 앤’ 집엔 네 식구가 살아요 

농민신문. 시골에서 집짓기(1)집이란 무엇인가 자연·작업 공존하는 ‘시골집’ 자신의 목적 고려해 설계해야 

조선닷컴. 세운상가 옥상서 본 서울 스카이라인… 베네치아에 알려야죠. 

신문읽고 떠나보는 건축답사

 

경기도의 조금은 특별한 집이 소개되었다.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에는 변기모양의 집이 있다. 미스터 토일렛이란 별명이 있는 고 심재덕(1939~2009) 전 수원시장이 살던 집이다. 그런데 그 집모양이 꼭 화장실의 변기모양이다. 현재는 유족이 수원시에 기증하여 화장실문화의 이모 저모를 알려주는 전시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그런가하면 용인시에는 우리나라 서양화가 1세대로 꼽히는 화가 장욱진의 그림 같은 집도 있다. 그림 같은 집이라기보다 그림 속 집이라 해야겠다. 그의 1953년 작품 자동차가 있는 풍경 속 빨간 벽돌집이 그대로 있기 때문이다. 또한 1967년 건축돼 47년간 22명의 도지사가 머물며 도정을 펼쳐온 도지사의 집 ‘관사’가 이제는 누구나 와서 머물며 즐길 수 있도록 게스트 하우스가 된 굿모닝하우스도 있다. 분당신도시 한복판의 초가집인 수내동 가옥도 기사는 소개하고 있다. 경기도 문화재자료 제78호로 이 지역에 오랫동안 살아온 한산이씨 살림집 가운데 하나이다. 이 부근은 약 70호 가량이 모여 살던 마을이었으나 분당신도시 건설로 인해 철거되고 이 가옥만 남게 됐다. 혹자들이 알고 있는 초가집보다 훨씬 큰 규모의 초가집이다.

한경비즈니스. 경기도의 특별한 집 

지금 세계는

Bustler는 2017년 한 해를 빛낸 건축가들을 소개했다.​

Bustler's Top Prize-Winning Architects of 2017

 

 

 

 

* 2018년 1번째 주(2018.1.1~1.6), 편파적인 건축안내원이 편파적으로 정리한 건축뉴스입니다.        

* 표지 이미지_장욱진 고택(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일대

 

 

 

건축안내원 buddyjhs

건축의 언저리에서 건축을 이야기한다.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