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체르베니카멘 #02. 내부
재미나요 l 바깥나라
건축가 천경환
2018.01.10

 

 

건물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하얀색으로 단순하게 정돈된 일련의 돔들이 늘어선 복도.

 


 

  

접하는 언저리에는 아주 살짝, 보일 듯 말듯 얕은 장식 패턴이 붙어있었고요..

 

 

  

 

사슴 머리와 뿔들이 진열되어 있었는데, 깊은 산과 숲으로 풍요로운 슬로바키아의 환경이 짐작되는 모습입니다.

 

 

 

 

하얗게 매끈한 벽과 천정과는 조금 다른, 바깥의 길바닥 같은 느낌의 복도 바닥.

 

 

 

 

밖에서는 그냥 평면상의 그림처럼 보였던 창문인데, 안에서는 조금 다르게 연출되어 있었네요. 당연한 일이겠지만 창문을 통해 밖에서는 읽히지 않았던 벽의 두께가 가늠이 되는데, 워낙 두껍다 보니, 창문 언저리가 또 다른 켜의 공간처럼 연출되는 모습입니다. 마치 작은 같은 느낌이랄까요.

 

며칠 뒤 방문했던 보즈니체흐라드 같은 다른 성에서는, 창문 부근의 공간에 붙박이 의자 등이 붙어서, 정말로 다른 방으로 꾸며진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창턱마다 화병이나 화로 같은 소품들이 하나씩 놓여 있어서, 한 켜 나뉜 또 다른 공간이라는 느낌을 더 강하게 만들고 있었습니다.

 


 

 

부유한 가문이 경영했던 성으로서의 면모가 드러나는 순간.

 


 

 

당시 인기 많았던 이탈리아 스타일로 지은 방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이름도 이탈리아의 방쯤이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단지 이국적이라는 사실 만으로 다른 문화, 다른 스타일에 끌리는 모습을 사대적이라며 곧잘 비판하는데, 다른 배경의 문화를 동경하는 마음은 시대나 지역을 떠나 공통적으로 발견되는 현상인가 봅니다.

 

요즘은 일반인들에게 개방되어 결혼식장 등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흐르는 지하수 바로 위에 바닥 돌판을 얹어 만든 방이라 저절로 온도조절이 된다는 설명도 들었습니다만, 어찌되었든 우선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화려한 색깔과 장식들입니다.

 


 

 

유럽의 입장에서는 다소 변방이라고 볼 수 있는 슬로바키아. 당시 사람들이 가졌을 지 모를, 정통유럽(?) 문화를 선망하는 마음이 읽히는 듯도 합니다.



 

 

복도에는 체르베니카멘의 전체 모형이 있었습니다. 직사각형으로 네모난 윤곽과, 네 개의 모서리마다 세워진 둥근 대포탑(터렛)이 잘 보이네요. 그리고 한 때 귀한 광물들이 가득 저장되어 있었을 지하 창고의 단면이 보입니다. 지하창고와 대포탑. 화려한 이탈리아 방에 잠시 가려져있는, 체르베니카멘의 진짜 모습입니다.

 

 

 

 

2층으로 올라가는 아주 완만한 계단의 난간. 관통하는 기둥.

 


 

 

2층으로 올라가는 길

 


 

  

2층으로 올라오는 계단입니다.

 

 

 

 

하얀 벽을 배경으로 단순한 선처럼 표현되고 있는 손 스침이 보기 좋았고, 한편으로는, 벽을 가득 채운 그림들이 눈길을 끌었는데요. 벽의 역할이라고 하면, 비바람과 외부로부터의 침입을 막고, 공간을 구획하여 쓰임새를 담는다는 것 등을 우선 떠올리게 되는데, 그에 못지않게, 이야기를 기록하여 후세에 전달한다는 의미 또한 중요한 것 같습니다. 때로는, 이야기를 담아서 전달하기 위해 지어진 듯 한 건물을 만날 때도 있습니다. 아무튼, 이야기를 담은 벽.

 

 

 

 

1,2층을 연결하는 계단 언저리는, 흔히 보는 계단실이나 로비, 홀 등에서의 구성과 얼핏 비슷해 보입니다만,

 


 

 

요즈음의 건물 유형과는 결정적으로 다른 부분이 있습니다. ‘복도이 따로 구분되지 않는 모습입니다. 병원, 호텔, 학교 등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쭉 뻗은 복도를 가운데 두고, 양 옆으로 벽으로 나뉜 방들이 나열되는 형식이 아닙니다. 그냥 방들의 연속인데, 문과 문을 연결하는 동선의 영역이, 오직 바닥에 깔린 양탄자를 통해, 마치 복도처럼 암시되고 있을 뿐입니다.

 

당연한 듯 익숙하게 받아들이고 사용하고 있는 방-복도식의 유형이, 처음부터 있었던 것이 아니고, 사람들의 계급이 세분화되고, 공간을 점유하는 방식이 복잡해짐에 따라 다듬어져서 만들어진 것이라 짐작할 수 있는 장면입니다.

 

 

 

 

앞서 1층에서 보았던 것처럼, 벽이 워낙 두툼하다 보니, 건물 안팎을 관통하는 창문 언저리 또한 두툼하게 됩니다.

 


 

 

창 너머로부터 들어오는 빛에 물들어, 어두컴컴한 내부 공간에 대조되어, 창문 언저리가 빛의 공간’, ‘빛의 방이 되는 효과가 생기는데요.

 


 

 

솔리드와 보이드, 음과 양이 역전되어, 빛의 볼륨이 양감을 띄면서 도드라지는 효과가 나는데, 잘 알려진 대로, 르 코르뷔제의 롱샹 성당에 응용되기도 하고요.

 


 

  

복도 구분 없이 줄줄이 연결된 방에는, 영화로웠던 과거를 보여주는 온갖 보물들이 놓여있었는데, 이런 것들이 컬렉션이 되는 것이고, 성은 박물관이 되는 것이고.

 

 

 

 

막다른 방에는 온갖 병장기류들이 전시되어 있었는데, 좀 더 자세히 보지 못해 아쉽습니다. 워낙 개인적인 관심사라, 후루룩 넘어갔네요.

 


 

  

건물 바닥은 돌로 포장되어, 여기가 건물 속인지, 길바닥인지 헷갈리는 상황.

 

 

 

 

병장기류가 전시되어 있었던 막다른 방의 반대편, 또 다른 막다른 곳에는, 아주 커다란 방이 있었습니다. 디귿자로 꺾어지는 양탄자가, 이 방이 막다른 방이라는 사실을 알려주고 있지요.

 

 

 

 

 

유물을 전시하는 방식으로는, 이런 방법이 제일 좋습니다. 공간 속, 원래 점유하고 있던 방식 그대로 놓여 전시되는 방식. 장소의 의미, 유물의 의미 모두 생생히 전달되는.

 

 

 

 

나란히 뚫려있는 창문들이 인상적입니다.

 

 

 

 

창문과 창문 언저리의 깎여진 공간, 창문 앞과 옆에 놓여있는 가구들과 가구 위에 놓인 소품들까지. 여러 요소들이 맞춤처럼 짜여져, 장소가 됩니다. 

건축가 천경환

손과 발로 풍경을 읽어내는 사람이고
읽어낸 풍경을 꾸준히 기록하는 사람이고
그 기록들을 양분 삼아 디자인을 풀어내는 사람입니다.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