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4)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4)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4)

건축가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건축가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방식을 선택하세요.

홈페이지 간편생성

or

기존 홈페이지 연동

기존에 건축 홈페이지가 있을 경우 도메인을 입력하고
연동버튼을 누르시면 자동으로 홈페이지와 연동되고
미니카드가 생성됩니다.

홈페이지 연동하기

미니카드생성 (4/4)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체르베니카멘 #03. 지하
재미나요 l 바깥나라
건축가 천경환
2018.01.19

 

 

 

방바닥에는, 방의 윤곽을 따라서 두툼한 붉은 카펫이 깔려있었습니다. 동선을 권하기 위해 깔려있는 것으로, 방 바깥의 방/복도로부터 연장된 것이죠.

 

카펫 덕분에 돌이 얼마나 오돌토돌하게 깔려있는지 알 수 있다는 것도 조금은 흥미로웠습니다. 이음새가 느껴지지도 않는, 요즈음의 건물 바닥과는 확실히 다른 느낌이었는데요.

 

질감이나 접지감이 이런 정도로 바뀌는 것만으로, 바닥에 대한, 그리고, 공간에 대한 의식이 사뭇 달라지더군요. 바닥을 깔고 벽을 세우고 지붕을 덮어서 내부를 만드는, 원초적인 행위에 대한 의식이 조금은 더 또렷해지는 것 같기도 했고요.

 

 

 

방 풍경을 다른 각도에서 찍어서 연결한 것.

 

 

 

 

사슴이든 염소든, 여기저기에 많이도 걸려있었습니다.

 

 

 

 

2층 구경을 하고 내려가는 길.

 

 

 

 

마당으로 나와, 지하로 들어갑니다. 지하광물을 저장하던 창고가 있는 곳이죠. ‘체르베니카멘이라는 군사시설의 존재 이유이기도 합니다.

 


 

 

자물쇠와 손잡이.

 

 

 

 

낮고 어두운 복도의 정면에 작은 창이 뚫려있는데, 창 너머로 좀 더 깊은공간이 얼핏 느껴지더군요.

 

 

 

 

많은 양의 광물을 이리저리 운반하면서 쌓아두었던 곳이라, 천정이 높고, 지하이기 때문에 창문의 크기나 위치도 제한적입니다. 그래서인지, 원래의 의도와 상관없이, 마치 종교시설처럼 엄숙하고 숭고한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입니다.

 

 

 

 

구석으로 가면 바깥에서 보았던 둥근 포탑의 내부로 연결되는데요. 창문으로부터 스며들어오는 빛과 대포가 제법 근사하게 어울려 보였습니다.

 

 

 

 

더 깊은 곳으로 내려가는 길. 

 

 

 

 

 

깨진 벽돌로 꿈틀거리는, 두툼한 벽.

 

 

 

 

계단을 내려가니, 복도로 연결된 몇 개의 방이 나왔습니다. 그 중 하나, 우물이 있는 방의 모습인데, 영화 프랑켄슈타인이 촬영되었던 곳이라고 하더군요.

 

 

 

 

장기간 포위되어 고립될 때에도 오랫동안 버틸 수 있게끔, 우물을 팠다고 하네요.

 

정면에 보이는 규칙적인 간격으로 뚫려있는 작은 구멍들은, 과거 우물 위로 어떤 구조체가 설치되어 있었음을 암시하고 있었습니다.

 

 

 

 

직접 바깥으로 통하는 천창도 있었고, 뚫렸다가 막힌 것처럼 보이는, 여러 종류의 구멍들도 있었습니다. 정확한 사연이나 기능이 읽히지 않아서 아쉬웠는데, 오히려 소통이 되지 않기에 신비감이 배가 되는 듯도 했어요.

 

 

 

 

 

 

그리고 벽에는 드문드문 작은 턱이 붙어 있었는데, 아마도 촛불이나 램프 등을 올려놓기 위함이었던 것 같습니다.

 

 

 

 

쌓아 올린 두툼한 벽에는 신비로움이 저절로 깃드는 것 같습니다. 벽을 이루는 여러 종류의 낱낱의 층들이 시간과 맞서다가 부분적으로 벗겨져서 속에 품고 있던 온갖 이야기들을 드러내기도 하고요. 창문이나 문의 윤곽에서 나타나는 두툼한 단면을 통해서 나를 지켜주는 혹은, 나를 구속하는 벽이라는 건축적 장치에 관련된, 감성적인 파장을 일으키기도 하고요.

 

 

 

또 다른 한편으로는, 두께로 인해서, 벽에 뚫린 구멍이 그냥 평면상의 구멍이 아닌 입체적인 공간이 된다는 점이 인상적입니다. 내부와 외부를 가르는 경계에 자리 잡아서, 내부공간도 외부공간도 아닌 3의 공간이라 부를만한 상황인데요. 부피를 가진 공간이다 보니 안에 빛이 담겨서 마치 커다란 조명등처럼 연출되는 효과가 생기기도 하고, 아무래도 공간이다 보니, 공간의 윤곽이나 방향에 따라서 빛의 방향이나 결을 의도한 대로 조작할 수 있는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안팎으로 통하는 풍경(시선)의 방향이나 양 또한 통제할 수 있겠지요.

 

 

 

 

기억해 두고 싶은 스케일의, 견고하게 짜인 방. 을 뒤로 하고, 왔던 길로 되돌아갑니다.

 

 

 

 

왼쪽에 내려왔던 계단이 보이고, 정면으로는, 다른 결의 빛으로 채워진 또 다른 공간, 또 다른 방이 보이네요.

 

 

 

 

교회나 성당도 아니고, 궁전도 아니고 그냥 창고였으니까, 지으면서 공간의 스케일이나 형상을 통해 특별한 감흥을 연출하려는 의도는 별로 없었겠습니다. 요구되는 체적을 당시 가능했던 기술을 동원해서 다른 생각 없이 구현했을 뿐이었을 텐데, 공간 안에, 방 안에 마치 어떤 영혼이 깃들여있는 듯 느껴지더라고요. 재료와 빛의 힘 덕분이었을까요.

 

 

 

 

아래에 보이는 문을 통해, 창문의 상대적인 크기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사진에서 위에서 말한 내용이 좀 더 분명히 드러나네요.

안과 밖의 경계에 자리 잡은, 안도 밖도 아닌 또 다른 공간.

커다란 등의 갓처럼, 빛을 품은 구멍.

건축가 천경환

손과 발로 풍경을 읽어내는 사람이고
읽어낸 풍경을 꾸준히 기록하는 사람이고
그 기록들을 양분 삼아 디자인을 풀어내는 사람입니다.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yte / 800byte

등록
하기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