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3)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3)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3)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홈페이지 유형선택

건축가의 경쟁력 강화와 원활한 경영활동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3개월 단위 계약

  • Premium

    건축 홈페이지부터 홍보, 브랜딩 데이터분석, 콘텐츠 관리, 기사발행 등
    맞춤 경영지원을 제공하는 플랜

    299,000
    / 월

    신청하기
  • Business

    건축 홈페이지가 필요한
    건축가를 위해 준비한 플랜

    59,000

    19,900 * 이벤트 할인
    / 월

    신청하기
  • Basic

    건축플랫폼에 등록되는 기본 형태

    무료

    신청하기
개인계정 생성
반응형 홈페이지
플랫폼 메인노출
개인 도메인 연결 ×
방문자 통계
홈페이지 디자인 ×
소셜링크 ×
에이플래폼 로고/배너 삭제 ×
이메일 문의기능 ×
전담 콘텐츠매니저 부여 × ×
기사발행 (Kakao, Naver)
사무소 데이터 분석 리포트 분기 발행 × ×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無)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有) ×
에이라운지 입주할인 20% 할인 10% 할인 ×
건축사진작가 할인연결
세무기장 무료/할인
실시간 건축문의 참여 무제한 선착순 선착순
건축중개 × ×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Worrell Yeung
세계의 건축가 시리즈
건축정보플랫폼 에이플래폼
2021.09.01

세계의 건축가 시리즈

에이플래폼에서 전 세계에 걸쳐 활발히 활동하는 각국 건축가들의 이야기와 그들의 건축을 담아 여러분께 전달하는 시간을 마련하였습니다. 저마다의 컨텍스트 안에서 건강한 도시건축을 만들어가는 건축가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와는 또 다른 삶의 풍경을 이해하고, 건축의 문화적 다양성을 살펴보는 시간이 되기를 바라봅니다.


House in the Dunes
Worrell Yeung




미국 건축은 16세기 유럽인들이 아메리카 대륙에 정착했을 때부터 시작하여 오래된 역사를 지니고 있다. 이후 미국이 다문화 사회로 자리 잡으면서 그 스타일은 한층 다채로워지게 되었다. 특히 동부 지역을 대표하는 도시 뉴욕에는 내로라하는 건축가들이 모여 자신들이 추구하는 건축 양식을 적용한 각양각색의 건물을 설계하며 도시 전체를 하나의 건축 박물관으로 만들었다.


이런 건물들을 보고 자라며 건축의 꿈을 키웠던 뉴욕의 젊은 두 건축가 Max Worrell과 Jejon Yeung(이하 Worrell Yeung)에게 주택 리모델링 제의가 들어왔다. 뉴욕 롱아일랜드 해안사구에 위치한 단독주택으로 70년대에 지어진 후 한 번도 개조하지 않은 상태라고 했다. 하지만 다른 이야기보다도 이 집을 지은 건축가가 찰스 과스메이라는 이야기에 놀랄 수밖에 없었다.

 


찰스 과스메이(Charles Gwathmey, 1938-2009)는 리처드 로저스, 피터 아이젠만, 마이클 그레이브스, 존 헤이덕과 함께 1970년대 미국 현대건축을 대표하는 건축가 그룹 뉴욕 파이브(The New York Five)의 일원이다. 그들은 르 코르뷔지에의 건축 형태와 표현 기법, 기하학을 재해석해서 현대 건축과 접목시키는 작업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고, 과스메이 또한 자신의 건축언어를 다양한 작품에 선보이며 그 명성을 떨쳤다.


자신들이 동경하는 건축가의 프로젝트를 손볼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을 것이다. 더욱이 이들이 맡게 된 Haupt Residence는 과스메이가 지었던 주택 중 획기적이라고 평가받는 건물이었다. 그래서 두 건축가는 자신들의 생각을 최소한으로 개입하고 '과스메이라면 이 상황에서 어떻게 했을까?'라는 마음가짐으로 설계를 시작한다.



기존 주택은 각 방의 외부를 조각하듯 정교하게 파내어 충분한 채광을 담고 있었고, 내, 외부는 이질감 없이 연결되어 어디서든 주변 경관을 만끽할 수 있게 되어 있었다. 흠잡을 곳이 없이 구성되어 있는 주택을 보며 Worrell Yeung은 과스메이의 디자인 본질은 유지하되, 새로운 집주인이 요구하는 바를 충족하는 정도에 한해 업그레이드와 약간의 수정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우선 50년의 시간 동안 노후해진 외장재는 지붕에서부터 창호, 수영장 데크까지 전부 보수해야 했기에 새롭게 교체를 진행했다. 내부 마감재 또한 과스메이의 본래 디자인을 반영하되 건축가의 재해석을 통해 최대한 비슷한 느낌을 내는 재료를 사용함으로써 디테일을 살리고자 했다.


이 주택에서 가장 많은 변화가 일어난 공간은 주방이다. 기존 주방과 거실 사이를 가로막는 가벽을 제거함으로써 내부 개방감을 높이고 내, 외부의 연결성을 더욱 강화했다.


Photo by  ⓒ Naho Kubota, Worrell Yeung



Worrell Yeung

미국 건축사무소 Worrell Yeung은 뉴욕을 거점으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두 대표 건축가 Max Worrell과 Jejon Yeung은 예일대 건축학 석사를 졸업하고 2014년 함께 건축사무소를 개소했다. 주거부터 공공공간, 상업공간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범위의 프로젝트를 통해 다수 수상한 이력이 있다. 


2018 AIA New York State Design Award
2018 East End Design Awards
2016~17 Mies Crown Hall Americas Prize Nomination
2015 AIA New York State, Award of Merit
2015 AIA Small Project Awards

그 외 다수  


Worrell Yeung
http://www.worrellyeung.com/ 



모든 콘텐츠는 건축가와의 협의를 통해 전달하고 있습니다.
콘텐츠의 무단전재 및 복사를 금지합니다.
©2021. Worrell Yeung. all rights reserved.

건축정보플랫폼 에이플래폼

건축가와 대중의 접점을 늘려 건축이 보다 가벼운 걸음으로 사람들에게 다가가기를 기대합니다. 이를 통해 문화로서 건축의 경계가 확대되기를 바라봅니다.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yte / 800byte

등록
하기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